“교제 두 달→결혼”…아오이유우, 9세 연상 개그맨과 혼인 신고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6-05 10:41:49
공유하기 닫기
(왼쪽부터) 아오이 유우, 야마사토 료타. 사진=아오이 유우 공식 홈페이지, 야마사토 료타 인스타그램
일본 유명 배우 아오이 유우(33)가 개그맨 야마사토 료타(42)와 교제 2개월 만에 결혼한다고 현지 매체가 전했다.

6월 5일(한국시각)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 주요 매체는 아오이 유우가 야마사토 료타와 교제 2개월 만에 결혼한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이날 정식으로 혼인신고서를 제출할 것으로 알려졌다.



보도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 4월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이들은 영화 '훌라 걸스'를 통해 처음 인연을 맺었고, 야마사타 료타와 '난카이 캔디즈'를 결성해 활동한 개그우먼 야마사키 시즈요가 오작교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의 초고속 결혼 소식은 많은 이의 놀라움을 자아내고 있다. 빠른 결혼 결정 이유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

패션지 모델이었던 아오이 유우는 1999년 뮤지컬 '애니'로 데뷔했다. 그는 영화 '하나와 앨리스', '허니와 클로버', '훌라 걸스', '이름없는 새' 등에 출연했다.


야마사토 료타는 2003년 개그 콤비 '난카이 캔디즈'로 데뷔한 뒤 2004년 ‘ABC코미디 신인 그랑프리’ 우수 신인상을 수상했다. 현재 16개의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