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의 지배자 류현진, 6월 첫 관문은 ‘체이스필드 악연’… 5일 애리조나서 9승 도전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6-05 10:12:03
공유하기 닫기
LA 다저스 홈페이지 캡처
파죽지세 류현진(32·LA 다저스·사진)이 체이스필드의 악연도 넘어설까.

류현진이 6월 5일(한국 시간) 애리조나와의 방문경기에 선발로 나선다. 지난달 6경기에 등판해 5승 무패를 기록한 류현진은 이날 시즌 9승에 도전한다. 류현진은 올 시즌 11경기에 선발 등판해 8승 1패, 평균자책점 1.48을 기록 중이다. 승리는 메이저리그(MLB) 전체 공동 3위, 평균자책점은 1위에 올라 있다.





애리조나의 안방 체이스필드는 류현진에게 반갑지 않은 곳이다. 2013년 MLB 데뷔 후 108경기에서 48승 29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한 류현진은 체이스필드 마운드에 7차례 올라 2승 2패, 평균자책점 4.89를 기록했다. 체이스필드에서 평균 이하의 성적을 거둔 것이다.

첫 출발은 나쁘지 않았다. 2013년 데뷔 첫 방문경기를 체이스필드에서 치른 류현진은 6이닝 6피안타 1볼넷 9탈삼진 3실점으로 방문경기 첫 승을 거뒀다. 어깨 부상 이전인 2013∼2014 두 시즌 동안 4경기에서 2승 1패 평균자책점 3.46으로 괜찮았다. 하지만 부상 복귀 후 구위가 떨어지면서 류현진은 해발고도 약 330m에 위치해 공기저항이 적어 ‘타자 친화 구장’으로 불린 체이스필드의 악명을 체감해야 했다. 2017년 8월 31일 홈런 3방을 내주며 4이닝 6실점으로 패전을 떠안았고, 지난해 5월 3일에는 2회 1사 후 사타구니 부상으로 갑자기 교체돼 약 3개월간의 힘겨운 재활에 돌입해야 했다. 2017∼2018시즌 3차례의 선발 등판에서 한 번도 5이닝 이상 투구를 하지 못했다.


올 시즌 건강하게 돌아온 류현진이 각종 기록에서 MLB 최상위의 수치를 보이고 있어 호투를 이어갈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오고 있다. 이닝당 출루 허용률(WHIP)이 0.81로 MLB 전체 2위에 올라 있는 류현진은 피장타율(SLG) 또한 0.319로 6위에 올라 있다. 시즌 초반 5경기에서 연속 피홈런(6개)을 허용했지만 이후 6경기에서 단 1개의 홈런도 허용하지 않았다. 올 시즌 류현진을 상대하는 타자들은 안타나 볼넷을 얻어 베이스에 나가기도, 장타를 때리기도 힘들다는 의미다.

1999년부터 2003년까지 애리조나에서 활약한 김병현 MBC 해설위원은 “체이스필드가 건조하고 공기저항이 적어 변화구의 브레이킹(제동)이 잘 안 걸리고 밋밋해져 투수들이 애를 먹는다”면서도 “류현진은 구종이 다양하고 상황 적응력이 좋은 만큼 올 시즌 기세를 체이스필드에서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류현진은 올 시즌 안방에서 애리조나를 상대로 6이닝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거둔 기분 좋은 기억이 있다. MLB 데뷔 첫 개막전 선발, 애리조나 에이스 잭 그링키(36)를 상대하는 상황에서도 주눅 들지 않고 호투를 펼쳤다. 올 시즌 가장 강력한 사이영상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 류현진이 기세를 이어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김배중 기자 wante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