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CL 출전했던 손흥민, 곧바로 A매치 투입?

스포츠동아
스포츠동아2019-06-03 18:21:15
공유하기 닫기
한국 남자 축구대표팀 손흥민. 스포츠동아DB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축구국가대표팀이 6월 A매치를 위해 3일 파주 국가대표트레이닝센터(NFC)에 소집됐다. 대표팀은 7일 호주(부산)에 이어 11일 이란(서울)과 평가전을 갖는다.

이날 대표팀에는 명단에 이름을 올린 25명 중 손흥민(토트넘), 이승우(베로나)를 제외한 23명이 소집돼 훈련에 나섰다. 소속팀 일정으로 합류가 늦어진 손흥민과 이승우는 4일 저녁 파주NFC에 입소해 5일부터 팀 훈련에 합류할 예정이다.



이번 평가전 관심사 중 하나는 손흥민의 출전 여부다. 그는 2일(한국시간)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8~2019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결승전에 출전했다. 세계적인 관심을 받는 큰 경기를 뛴 직후의 대표팀 합류이기 때문에 체력 부담이 클 수밖에 없다.

일단 벤투 감독은 손흥민의 출전 가능성을 열어놨다. 그는 “소집된 모든 선수가 금요일(7일)과 다음 주 화요일(11일) 경기에 출전할 가능성은 열려 있다. 어떤 것이 우리 팀에 가장 좋을지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손흥민 활용법에 대한 이야기가 많이 나왔다. 활용가치가 정말 높다. 포워드, 처진 스트라이커, 측면공격수 등 모두 가능하다. 선수들이 어떤 상태인지,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지 포메이션과 전략은 차차 결정하겠다”고 손흥민 활용법에 대해서도 덧붙였다.

이번 소집에는 과거 ‘슈틸리케의 황태자’로 불린 이정협(부산 아이파크)이 1년 6개월여 만에 대표팀에 합류해 관심을 받았다. 올 시즌은 K리그2 11경기에서 7골을 기록 중인 그는 2017년 12월 동아시안컵 이후 처음으로 대표팀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오랜만에 파주NFC를 찾은 이정협은 “오랜만이라 낯설고 처음 왔을 때 보다 더 긴장된다”며 미소를 지었다. 또한 “빨리 팀에 녹아드는 게 중요한 것 같다. 최전방 공격수로서 적극적으로 상대 수비들과 경합하면서 동료들과 연계하는 플레이를 보여주고 싶다”며 각오를 다졌다.

정지욱 기자 stop@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