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젠가 노랑나비가 되고 싶다’던 엄마, 다시 만난 걸까요?

소다 편집팀
소다 편집팀2019-06-04 09:15:38
공유하기 닫기
9년 전 엄마를 잃은 남성이 ‘노랑 나비’를 보고 엄마를 떠올렸습니다. 

미국 남성 콜 신스키(Cole Shinsky) 씨는 9년 전 어머니를 잃었습니다. 어머니는 생전 '언젠가 노랑나비가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고 하네요. 콜 씨는 이 말을 오랫동안 기억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지난 5월 신기한 경험을 했습니다. 어머니날 즈음 친척 집에 방문했는데 노랑나비가 그의 몸에 붙어 일정 시간 동안 머물러 있었습니다. 그는 마치 어머니가 노랑나비가 되어 자신을 찾아온 것 같은 느낌을 받았습니다. 

왼손잡이 투수인 그가 어깨 부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던 시기라 더 특별하게 느껴졌습니다. 그는 “현재 다른 학교를 찾는 중이다. 대학에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기 때문에 그녀가 특별히 찾아온 것 같다”라고 더 도도와의 인터뷰에서 말했습니다. 

노랑나비는 콜이 밖으로 걸어 나온 후 몇 분 더 그의 곁을 지키다 날아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소다 편집팀 기사제보 dlab@donga.com  

▼ 추천 동영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