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파이더맨:파프롬홈’ 톰홀랜드 “지금까지와는 다른 길 걷는다”

전효진 기자
전효진 기자2019-06-03 12:00:02
공유하기 닫기
MCU 차세대 주역으로 떠오르는 톰 홀랜드가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을 통해 한층 더 성장한 스파이더맨의 귀환을 예고했다.   

스파이더맨은 2016년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에 등장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MCU(Marvel Cinematic Universe) 합류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개봉 당시 유쾌한 매력과 남다른 존재감으로 관객들을 사로잡으며, 새로운 스파이더맨을 완벽하게 연기한 배우 톰 홀랜드에게 전 세계의 이목이 쏠렸다.



1500:1이라는 엄청난 경쟁률을 뚫고 MCU의 첫 스파이더맨이 된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 홈커밍'을 통해 색다른 매력으로 중무장한 유쾌한 10대 히어로 스파이더맨을 선보였다. 탁월한 연기력은 물론, 소년미 넘치는 앳된 외모와 쾌활한 성격까지 갖춘 그는 히어로가 되고 싶은 철부지 소년 피터 파커 그 자체로 완벽 변신하며 많은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또 발레를 비롯한 여러 무용과 아크로바틱에 지닌 수준급 실력을 바탕으로 스파이더맨 특유의 민첩하고 날렵한 신체 액션을 완벽하게 소화해 내며 존 왓츠 감독으로부터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 캐릭터에 꼭 필요한 에너지와 성격을 완벽하게 갖춘 배우”라는 극찬을 받았다.

이처럼 '스파이더맨: 홈커밍'으로 전 세계적인 주목을 받으며 차세대 할리우드 스타로 발돋움한 톰 홀랜드가 MCU 스파이더맨의 두 번째 솔로 무비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으로 돌아온다. 영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엔드게임’ 이후 변화된 일상에서 벗어나 학교 친구들과 유럽 여행을 떠난 스파이더맨 피터 파커(톰 홀랜드)가 정체불명의 조력자 미스테리오(제이크 질렌할)와 세상을 위협하는 새로운 빌런들을 만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마블 액션 블록버스터물이다. 히어로가 되고 싶었던 천진난만한 10대 소년에서 이제는 세상이 필요로 하는 히어로로 거듭날 스파이더맨의 새로운 활약이 예고돼 기대를 모은다.

특히 톰 홀랜드는 이번 영화에서 멘토 아이언맨의 도움 없이 성장하는 히어로 스파이더맨의 면모를 유감없이 드러낼 예정이다. 그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 속 스파이더맨은 지금까지 걸어왔던 길과는 다른 길을 걷는다. 이 부분에 대해 관객들의 기대가 무척 클 것이다”고 전해 스크린 너머로 펼쳐지는 그의 활약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고조시킨다.


뿐만 아니라 이번 영화의 총괄 프로듀서인 에릭 캐롤은 “톰 홀랜드는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에서 소화해야 할 고난도의 액션 동작을 배우기 위해 촬영 몇 주 전부터 미리 나와 주요 동작들을 리허설 했다”고 전해, 완성도와 화려함을 더해 역대급 액션신으로 돌아온 톰 홀랜드표 스파이더맨에 대한 기대를 증폭시킨다.

마블의 뉴페이스에서 차세대 할리우드 스타로 발돋움한 톰 홀랜드가 선보일 '스파이더맨: 파 프롬 홈'은 오는 7월 2일 미국과 한국에서 동시 개봉 예정이다.

전효진 기자 jh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