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크루즈 탑승객 “유람선 침몰, 몇 초 만에…물에 빠져 도와달라고”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5-31 14:44:01
공유하기 닫기
출처 | (GettyImages)/이매진스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한국인 관광객 등 35명을 태운 유람선 ‘허블레아니’호를 들이받아 침몰케 한 크루즈선 ‘바이킹 시긴’호의 탑승객들이 참혹했던 사고 상황을 전했다.

5월 3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BBC 보도에 따르면, 사고 당시 바이킹 시긴호에 타고 있던 미국인 관광객 클레이 핀들리 씨는 “모든 일은 빠르게 일어났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엔 우리 배가 그것(허블레아니호)을 비켜 지나갈 것으로 생각했다. 그러나 우리 배의 앞쪽이 작은 배의 뒤쪽을 들이받았다. 잠시 후 작은 배가 뒤집혔고, 몇 초 만에 물속으로 가라앉았다”고 설명했다.

또 다른 미국인 탑승객 진저 브리튼 씨는 AFP통신을 통해 “선박 내 발코니에서 사람들이 물에 빠져 도와달라고 소리치는 모습을 봤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사고로 인한)어떠한 충격도 느끼지 못했다. 전혀 깨닫지 못했다”며 “단지 물속에 빠진 사람들을 보게 됐을 뿐이었다. 정말 끔찍했다”고 했다.


외교부와 헝가리 경찰 등에 따르면, 스위스 국적의 대형 크루즈선인 바이킹 시긴호는 전날 오후 9시5분경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허블레아니호를 들이받아 침몰시켰다. 추돌 직후 선체가 기울어져 7초 만에 침몰했다.

당시 허블레아니호에는 한국인 33명, 현지 승무원 2명 등 총 35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한국인 중 7명은 구조됐으나 7명이 사망했고 19명은 실종됐다. 현지 승무원 2명도 실종 상태다.

헝가리 경찰은 5월 30일 우크라이나 출신인 바이킹 시긴호 유리 C. 선장(64)이 치명적인 재난을 초래했다며 그를 체포했다고 밝혔다.

윤우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