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년퇴임후 부부동반 여행길… 6명중 1명만 구조돼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5-31 11:09:49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5월 29일 오후 9시 5분경(현지 시간)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 탑승자 중에는 부부 동반으로 여행을 떠났던 특허청 출신 전직 공무원들이 있었다. 이들 세 쌍의 부부 중 한 명만 구조되고 나머지 5명은 실종돼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다.

특허청에 따르면 이날 침몰 유람선 ‘허블레아니’에 올랐던 최모(63·충남 서산시), 안모(61·대전시), 유모 씨(62·세종시)는 2012년부터 2015년까지 차례로 서기관을 지내다 명예퇴직을 했다. 이들은 옛 내무부 출신으로, 비슷한 시기에 특허청으로 근무지를 옮겼고 특허청에서 일하는 동안 각별한 친분을 유지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퇴직 후에도 이들은 종종 부부 동반으로 모임을 갖는 등 돈독한 관계를 이어왔다. 이번에 부부 동반으로 해외여행에 나섰던 것도 특허청 근무 당시의 인연 때문이었다. 하지만 안타깝게도 5월 30일 오후까지 안 씨만 구조된 상태다.



최 씨는 퇴직 후 2012년부터 아내 이모 씨(59)와 함께 충남 서산으로 귀촌해 농사를 지었다. 안 씨 역시 대전에 살면서 최 씨, 유 씨 부부와 종종 연락을 주고받았다. 이들과 함께 근무했다는 특허청의 한 관계자는 “세 분 모두 2∼3년 차이로 옛 내무부에서 특허청으로 옮겨와 심사와 심판 부서에서 근무를 했다”며 “세 분 모두 성실했고 조직 내에서 평판도 좋았다. 퇴직 후에도 부부 동반 모임을 자주 가진 것으로 아는데 이런 사고가 나 안타깝다”고 말했다.

서산시 관계자는 5월 30일 “경기도에 거주하는 최 씨 자녀들과 통화를 해보니 오늘 부다페스트로 떠나려다 항공편을 구하지 못해 내일 오전 여행사 관계자들과 출발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안 씨 가족도 5월 31일 부다페스트로 떠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전=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