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 헝가리 대사 “헝가리 당국, 오늘 중 사고 유람선 인양 계획”

윤우열 기자
윤우열 기자2019-05-30 18:03:26
공유하기 닫기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30일 오후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 재외국민 보호 대책본부 종합상황실에서 열린 헝가리 유람선 사고 대책회의를 주재하며 최규식 주헝가리대사와 화상으로 회의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헝가리 당국이 현지시간 5월 30일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유람선을 인양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과 헝가리는 7시간의 시차가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이날 오후 외교부청사 재외국민보호대책본부 종합상황실에서 헝가리 유람선 침몰사고 관련 대책회의를 주재했다.



화상 연결로 회의에 참여한 최규식 주 헝가리 대사는 “현재 헝가리 당국은 헬기를 곧 동원하겠다고 밝혔다”며 “오늘 중으로 물속에 잠긴 유람선을 인양하겠다고 얘기했다”고 밝혔다.

또 “헝가리 관련 부처에 사고 유람선 선내 수색을 해줄 것을 요청했고, 한국 구조팀이 도착하는 즉시 구조 및 수색에 참여할 수 있도록 배려를 부탁했다”고 말했다.

이에 강 장관은 “우리 신속대응팀 선발대가 현지로 출발했지만 후속대 파견을 포함해 대통령의 지시사항이 신속하고 빈틈없게 이행될 수 있도록 본부와 현지공관 모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이번 사고 대응 및 수습 과정에서 필요한 다뉴브강 유역 주변국들과의 국제공조에도 각별히 신경 써달라”고 덧붙였다.

한편, 강 장관은 사고 대응 지휘를 위해 이날 오후 헝가리 부다페스트로 출발할 예정이다.

윤우열 기자 cloudance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