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취 뺑소니 20대 “술 깬 느낌에 운전”…30세 피해자는 의식불명

정봉오 기자
정봉오 기자2019-05-28 18:01:10
공유하기 닫기
사진=채널A / 20대 뺑소니범 “술 깼다는 느낌 들어서 운전했는데…” 피해자는 의식불명
서울 성동구 마장동의 한 도로 가장자리에서 택시를 잡던 보행자를 치고 달아난 20대 만취 뺑소니범이 검거됐다. 머리를 크게 다친 피해자는 현재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성동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도주치상)과 ‘도로교통법상 음주운전’ 혐의로 A 씨(29·여)를 구속해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5월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5월 2일 새벽 1시 40분경 성동구 마장동의 한 도로 가장자리에서 택시를 잡던 B 씨(30)를 차로 들이받은 뒤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고 도망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사고로 B 씨는 뇌출혈과 함께 안면 전체가 골절되는 부상을 입었다. 현재 B 씨는 의식불명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사진=채널A

경찰은 사고 현장에 안개등 일부가 떨어져 있는 것을 토대로 폐쇄회로(CC)TV를 분석했다. 이후 우측 안개등이 꺼진 채 운행하는 A 씨의 차량을 추적해 사고 5시간 만에 A 씨를 자택에서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사고 당시 A 씨의 혈중알코올농도가 0.167%로 면허취소 수준이었다고 설명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사고가 났을 당시 ‘물건을 친 것 같다’고 생각했다”며 혐의를 시인했다.

사진=채널A

경찰 관계자는 “가해자(A 씨)가 횟집에서 지인들과 회식하고 자기는 나름대로 차에서 1시간가량 잠을 자고 술이 깼다는 느낌이 들어서 운전을 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술을 먹지 않은 정상적인 운전자들은 피해자를 다 피해간다”며 “그런데 이 피의자는 충돌 후 아무런 조치 없이 자연스럽게 역방향으로 도주했다”고 지적했다.

정봉오 기자 bong08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