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하나, 버닝썬 이어 양현석과 연관?…“예쁜 애들 오빠들에 소개”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5-28 14:28:10
공유하기 닫기
황하나 인스타그램
YG엔터테인먼트 대주주인 양현석 대표 프로듀서가 성접대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된 가운데 당시 자리에 마약 투약 혐의로 구속기소된 남양유업 창업주의 외손녀 황하나 씨도 참석했다는 증언이 나오면서 두 사람의 관계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5월 27일 MBC '스트레이트'는 양 프로듀서가 2014년 7월 태국인 재력가 A 씨와 말레이시아 재력가 B 씨 등을 접대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이들은 서울 강남구의 한 고급 식당에마련된 모임에 참석했다.



이날 저녁 식사에는 양 프로듀서와 YG 소속 유명 가수도 있었다고 한다. 목격자는 "당시 식당을 통째로 빌려 식사를 했다. 2박 3일 일정 중에 식사와 클럽 방문 등 최소 3차례 정도 YG 측과 재력가들의 만남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목격자는 "남성 8명이 식당 가운데 있었고, 그 주변으로 초대된 여성이 25명 정도가 있었다"라며 "10명 이상은 YG 측과 잘 알고 지내는 일명 정마담이 동원한 화류계 여성이었다"라고 밝혔다. 당시 자리에는 남양유업 창업자 외손녀 황하나 씨도 동석했다고 주장했다.

목격자는 "매번 자리마다 술집 아가씨들이 정말 많았고, 2차도 있었다. 일부 여성들은 재력가들이 타고 온 전용기를 타고 해외로도 간 것으로 안다"라고 말하기도 했다.


황하나와 화류계 여성들과의 관계는 버닝썬 사태에서도 이미 언급된 바 있다. 지난 2일 방송된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제보자들은 황 씨가 클럽 버닝썬 VIP였고, 이문호 전 버닝썬 공동대표, 사내이사였던 '빅뱅' 전 멤버 승리와 친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제보자는 황 씨가 하우스파티를 즐겨했다고 말했다. 이 제보자는 "황 씨의 경우 잘 사는 친구들이나 아니면 술집 애들과 굉장히 많이 어울렸다. 그들이 좋은 집을 많이 가지고 있거나 돈이 있고 여유가 있으니까 호텔 같은 데 빌려서 놀 수도 있고. 한남동, 청담동 등 고급빌라에서 약 먹고 서로 성관계하는 '하파(하우스파티)'를 한다더라"고 말했다.

또 "황 씨는 대부분 공짜였다. 예쁜 애들 데리고 다니면서 오빠들에게 소개해주면서 같이 약했다. 황 씨가 마약만 했으면 이러지 않았을 거다. 황 씨 때문에 인생 망친 애들이 한둘이 아니다. 그거에 대한 미안함도 없었다"라고 했다.

한편 가수 박유천의 전 연인인 황 씨는 현재 박유천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구속기소된 상태다. 양 프로듀서는 성접대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밝혔다. 그는 "지인의 초대로 참석한 것도 식사비도 내가 계산한 게 아니다. 재력가들과는 이후에 추가 접촉도 없었다"라며 "정마담은 알지만 여성들이 왜 참석했는지는 모른다"라고 말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