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심경고백 “여러가지 사정 겹쳐 괴로웠다…팬들에게 죄송”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5-28 11:47:21
공유하기 닫기
구하라가 심경을 고백했다.

구하라는 5월 28일 일본 산케이스포츠 등 일본 매체를 통해 현지 팬들에게 심경을 고백했다. 구하라는 관계자를 통해 “팬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컨디션은 회복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가지 사정이 겹치면서 마음이 괴로워졌다”고 극단적 선택을 하게 된 심경을 고백했다.



또 “정말 죄송하다. 이제부터는 든든하고 건강한 모습을 보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이번에는 정말 죄송하다”며 팬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앞서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5월 26일 오전 0시 41분경 서울 강남구 자택에서 의식을 잃은 상태로 매니저 A 씨에 의해 발견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구조 당시, 집 안에는 연기를 피운 흔적이 발견됐다.


구하라는 하루 전날인 5월 25일 인스타그램 계정에 “안녕”, “그렇게 계속 참고 살다 보니 겉은 멀쩡해 보이는데 속은 엉망진창 망가지고 있다”, “예쁘게 포장해도 쓰레기는 쓰레기다” 등 글을 게재했다. 매니저 A 씨는 이를 이상하게 여기고 구하라에게 수차례 연락을 취했다. 그러나 연락이 닿지 않자 그의 자택에 찾아갔다가 쓰러져있는 구하라를 발견했다.

구하라는 전 남자친구 최종범 씨와 폭행 시비로 법적다툼을 벌이고 있다. 최종범 씨는 지난해(2018년) 8월 구하라의 신체 일부를 불법으로 촬영하고 그해 9월 구하라와 다투던 중 그에게 타박상을 입히고 ‘사생활 동영상’을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구하라는 최종범 얼굴에 상처를 내 상해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으나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았다.




2차 공판은 5월 30일 진행된다. 그러나 애초 해당 공판에는 구하라가 증인으로 출석하기로 돼 있었지만, 현재 안정을 취해야 하는 상태다. 증인 출석이 어려울 전망이다.

구하라는 현재 건강을 회복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