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주미 외교관, 한미정상 통화 강효상에 유출” vs 姜 “그 사람 아냐”

동아닷컴
동아닷컴2019-05-23 09:56:50
공유하기 닫기
靑 “주미 외교관, 한미정상 통화 강효상에 유출” vs 姜 “그 사람 아냐” /강효상 의원. 페이스북 캡처.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은 고교 후배인 주미 한국대사관 소속 외교부 직원 K 씨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방한 등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무단 열람해 자신에게 유출했다는 의혹과 관련, “그 사람이 아니다”라고 부인했다. 국가 정상 간 통화 내용은 ‘3급 기밀’에 해당한다.

강효상 의원은 22일 언론 인터뷰에서 “정보 취득원은 밝힐 수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어 “언론사 워싱턴 특파원 시절부터 다양한 소스를 갖고 있다. 취재원을 밝히라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며 “청와대가 사실무근이라고 해놓고 무슨 기밀운운 하는 지 어처구니가 없다”고 했다.



강효상 의원은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서도 “최근 청와대가 본 의원에게 지난 7일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유출한 ‘제보자’를 찾아내겠다며 외교부 직원들의 휴대폰 통화기록을 뒤졌다”며 “청와대가 내부제보자를 찾겠다며 공무원들의 휴대폰을 조사한 것 자체가 본 의원의 기자회견이 사실이었음을 입증한 것이니 본 의원에게 사과부터 하라”고 했다.

앞서 강효상 의원은 지난 9일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문재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7일 정상 통화 당시 이달 하순 일본 방문 직후 한국에 들러 달라고 제안했다고 주장했다. 이는 당시 청와대와 백악관이 공개하지 않았던 내용으로, 청와대는 강효상 의원 주장에 대해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반박했다. 하지만 외교부와 청와대가 유출 경위를 합동 감찰한 결과 K 씨가 대구 대건고 선배로 친분이 있는 강효상 의원에게 전한 정황을 파악한 것으로 알려졌다.

 K 씨는 “강 의원에게 한미 정상 간 통화 내용을 읽고 난 뒤 기억나는 대로 알려줬다”고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강효상 의원에게 3월에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존 볼턴 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을 만나기 위해 접촉했다가 거절당한 사실도 전달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청와대와 외교부는 인사상 징계와 더불어 외교기밀 누설 혐의를 적용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박해식 동아닷컴 기자 pistol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