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년 된 조각상 코 부순 모델 “SNS 관심받고 싶어서”

최현정 기자
최현정 기자2019-05-21 19:05:01
공유하기 닫기
출처=줄리아 슬론스카(Julia Slonska) 인스타그램
폴란드 유명 모델이 최근 200년 된 조각상을 훼손했다는 이유로 비난을 받고 있다. 보도에 따르면, 팔로워를 더 얻고 싶어서 이런 일을 저질렀다고 한다.

줄리아 슬론스카(Julia Slonska)가 바르샤바 스위스 밸리 공원에 있는 천사 조각상의 코를 망치로 부순 6초짜리 영상을 인스타그램에 올려 큰 비난을 받고 있다고 메트로가 전했다. 슬론스카는 카메라와 눈을 마주치더니 몇 번 빠르게 조각상의 코를 두드렸다. 영상은 유튜브에서만 7만3000번 이상 조회됐다.



메트로에 따르면, 슬론스카와 친구는 소셜미디어에서 관심을 받으려고 이 일을 벌였다고 한다. 슬론스카는 현재 인스타그램에 6400여 명의 팔로워를 보유하고 있다. 

그러나 네티즌들은 그녀의 ‘장난’을 그렇게 재미있다고 생각하지 않았다. “멍청하고 머리가 빈 것 같다”라고 말하거나, “문화재를 훼손한 죄로 감옥에 가야 한다”라고 했다.

논란이 일자 슬론스카는 영상을 삭제했다. 하지만 슬론스카는 온라인은행 엠뱅크(mBank) 광고 모델에서 퇴출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Instagram에서 이 게시물 보기

Sesyjka

Julia Słońska(@juliaslonskaa)님의 공유 게시물님,

은행 대변인은 메트로에 “우리는 확실히 그런 행동을 지지하지 않으며, 적절하게 처리해야 한다고 본다. 광고를 찍은 후 몇 주 후에 모델이 한 일에 대해선 우리가 책임질 수 없다. 우리는 이 소녀를 다음 광고에 출연시킬 계획이 없다”라고 밝혔다.

한편, 슬론스카는 래드바이블을 통해 유감을 표했다. 그녀는 “나는 정말 어리석었다. 무엇이 나를 움직였는지, 왜 그랬는지 말하지 않을 것이다. 왜냐면 그것은 사적인 일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정말로 모두에게 사과하고 싶다”라고 말했다.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


▼ 추천 동영상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