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준열 “올해 열일? 지쳤을 만큼 아직 한 게 없다”

홍세영 기자
홍세영 기자2019-05-20 16:00:01
공유하기 닫기

배우 류준열이 에스콰이어 6월호 표지 모델로 등장했다.

영화 ‘뺑반’에 이어 ‘돈’ 그리고 최근 촬영을 마친 ‘전투’ 그리고 JTBC 예능 ‘트래블러’까지, 2019년 상반기만 짚어보더라도 류준열의 행보는 쉼없이 이어지고 있다.



지쳤을 법도 한데 에스콰이어와의 인터뷰에서 류준열은 도리어 “지쳤을 만큼 아직 한 게 없다”라는 말로 다부진 속내를 드러냈다.



폴로 랄프 로렌과 함께한 이번 촬영장에서 류준열은 시종일관 미소를 지어가며 즐겁게 촬영에 임했다. “원래 사진 찍을 때 잘 안 웃는다. 눈 크게 뜨려고. 그런데 어제 자기 전에 생각했다. ‘내일 촬영장에서는 어떻게 보일지 고민하지 말고 재미있게 찍어야지.’ 그런데 오늘 정말 날씨도 좋고 기분도 좋아서 저절로 웃음이 난다.” 어떻게 보일지 꾸미는 데 한창 치중할 수도 있을 시기이건만, 류준열은 오로지 자신다운 모습에 집중할 뿐이다.


그런 가운데 이번 화보에서 소화한 의상 중 특히 재활용 플라스틱 병에서 추출한 원단으로 만든 ‘어스 폴로(Earth Polo)’ 셔츠 스토리에 깊은 관심을 보인 류준열은, 자신 역시 플라스틱을 버리는 일에 죄책감이 들어 집에서 생수 대신 수돗물을 끓여 먹는다며 ‘환경 활동가’다운 습관을 공유했다.



또한 ‘프로 여행러’로서 짐 챙길 때 고민하나 결국 두고 가는 짐으로는 ‘다이어리’를 꼽았다는 후문. 잃어버릴까 봐 절대 집밖에 가져가지 않는다는 다이어리에 과연 어떤 고민과 추억과 생각을 적어두었는지, 배우 류준열의 화보는 에스콰이어 6월호에서 만나볼 수 있다.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사진|에스콰이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