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리 교통사고’ 故한지성, 1차 부검 결과 ‘음주’ 소견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5-17 10:42:03
공유하기 닫기
고(故) 한지성. 사진=한지성 인스타그램
당시 사고 현장.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2차선에 차를 세운 뒤 차량 밖으로 나왔다가 뒤따라오던 차량 2대에 잇따라 치여 숨진 배우 한지성 씨가 음주를 했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의 1차 부검 소견이 나온 것으로 파악됐다.

5월 17일 한 매체에 따르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은 한 씨의 부검 결과, 다발성 손상이 보인다는 소견과 한 씨의 혈중알코올농도가 면허 취소 수치(0.1% 이상)였다는 취지의 간이 소견을 내놓은 것으로 알려졌다.



국과수 부검 결과 한 씨가 음주운전을 한 것으로 판명되더라도 이미 사망했기 때문에 ‘공소권 없음’ 처분이 내려지겠지만, 동승한 남편의 경우 음주운전 방조 혐의로 입건될 수 있다.

사고 당시 차량에 동석했던 남편은 앞서 경찰 조사에서 “사고 당일날 영종도에서 지인들과 술을 마셨다”고 진술했다. 다만, 한 씨의 음주운전 여부에 대해서는 “모르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씨는 지난 6일 오전 3시 52분쯤 김포시 고촌읍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서울 방향 김포공항IC 인근에서 편도 3차로 중 2차로에 자신의 벤츠 승용차를 세운 뒤 밖으로 나왔다가 뒤 따르던 택시와 올란도 승용차에 연이어 치여 숨졌다.


한 씨의 남편은 한 씨 보다 약 10초 앞서 조수석에서 내려 갓길로 간 것으로 조사됐다.
한 씨의 남편은 경찰 조사에서 “인근 화단에서 볼일을 보고 차량에 돌아오니 사고가 발생했다”며 “한지성이 왜 하차했는지 모르겠다”고 진술했다.

사고 이후 한 씨가 당시 왜 갓길이 아닌 고속도로 한 가운데 차선에 정차했는지, 또 왜 하차했는지 등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으면서 그의 죽음을 둘러싸고 의문이 증폭되기도 했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