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욱, 완벽 설렘 모먼트→멋지고 귀엽고 ‘혼자 다 해 먹네!’

이슬비 기자
이슬비 기자2019-05-09 15:32:44
공유하기 닫기


‘그녀의 사생활’ 김재욱이 완벽한 설렘 모먼트로 안방극장을 뒤흔들었다.



김재욱은 tvN ‘그녀의 사생활’에서 까칠하면서도 허당미 있는 라이언 골드 역을 완벽하게 소화해내며 뜨거운 화제성을 이어가고 있다. 그의 손짓, 몸짓, 눈빛만으로도 설렘 세포를 자극하는 순간들을 짚어봤다.

# 머리부터 발끝까지 심쿵 장착 x 벽밀 몸짓




김재욱의 어른 남자 매력이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높였다. 위협에서 덕미(박민영)를 구해주기 위해 시작한 가짜 연애의 정점을 찍은 일명 ‘벽밀 키스’는 눈을 뗄 수 없는 설렘을 안겼다. 자연스러운 파파라치 컷 연출을 위함이지만 덕미의 허리를 단단히 감싸 쥐고 얼굴부터 몸까지 초밀착한 포즈는 시청자들의 심장을 훅 파고들기에 충분했다. 김재욱 특유의 섹시함과 어른미를 온몸으로 표현해낸 이 장면은 앞으로 그려 나갈 로맨틱한 순간들을 더욱 기대하게 만드는 신호탄이 됐다.

# 눈만 봐도 빠져든다 x 멜로 눈빛



빠져들 수밖에 없는 김재욱의 눈빛은 극 중에서 백 마디 말보다 더 강렬함을 선사하고 있다. 극 초반 라이언의 트레이드마크라고 할 수 있던 시니컬한 눈빛은 어느 순간 덕미를 향한 따스한 온기로 바뀌었다. 그 중 산장에서 덕미와 하룻밤을 보내게 된 날, 자신만의 시선으로 작품을 해석하는 그녀를 바라보는 라이언의 눈빛에는 감탄과 애정 어린 관심이 묻어났다. 특히 회식에서 만취한 채 선보인 김재욱의 애교 섞인 말투와 꿀 눈빛은 설렘 지수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 손끝만 스쳐도 설렌다 x 취중 손잡기




무엇보다 손짓 하나에도 감정을 담아낸 김재욱의 연기가 눈길을 끌었다. 손을 놓았을 때의 외로움이 싫어 다른 사람과의 접촉조차 꺼렸던 라이언이 덕미를 만난 이후에는 트라우마도 점차 이겨냈다. 술에 취한 상태에서도 그녀를 놓지 않겠다는 듯 붙잡은 손짓은 보기만 해도 심장이 쿵 내려 앉을 정도로 여러 감정을 들게 했다. 김재욱의 취중 손잡기는 어느 새 덕미에게 가까워진 마음의 거리와 떨림의 순간을 완벽하게 담아냈다.

처음 로맨틱 코미디의 주연을 맡은 김재욱. 방송 전 진행된 제작발표회에서 “‘로코’에 대한 해소를 할 수 있는 기회”라며 ‘그녀의 사생활’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낸 바 있다. 김재욱이 언급한 기회는 기대 이상으로 성공적임이 틀림없다.

사진|tvN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