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시간 준수’ 가족친화기업, 일자리 창출-경영실적 좋아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5-11 13:00:01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가족친화기업이 비가족친화기업보다 일자리 창출과 경영 실적이 더 낫다는 분석이 나왔다. 가족친화기업이란 여성가족부가 주 40시간 근로시간 준수, 임산부 근로 보호, 배우자 출산휴가 등 13개 항목을 심사해 인증하는 제도다.

기업 경영성과 평가 사이트 스코어가 5월 8일 국내 매출 상위 500대 기업 가운데 지난 3년간 감사보고서를 제출하고 여가부로부터 ‘가족친화’ 인증을 받은 148개 기업의 지난해 말 기준 고용 인원은 총 90만7771명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2016년보다 7.5% 증가한 수치다. 이에 비해 인증을 받지 않은 기업 299곳의 임직원 수는 같은 기간 총 59만2226명에서 61만6843명으로 4.2% 증가하는 데 그쳤다.



고용증가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CJ CGV였다. 2016년 1525명에서 지난해 7302명으로 378.8% 늘었다. 이어 한국마사회(176.0%), SPC삼립(107.4%), CJ 프레시웨이(102.6%) 순으로 증가율이 높았다.

가족친화기업 148곳의 지난해(2018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1533조7342억 원, 151조8842억 원으로 같은 기간 12.9%, 31.1%씩 증가했다. 반면 비가족친화기업 299곳은 매출 11.0%, 영업이익이 24.5%씩 늘었다.

배석준 기자 eulius@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