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서빈, 일진설 확산→JYP 계약해지→‘프로듀스X101’ 하차

정희연 기자
정희연 기자2019-05-08 10:01:12
공유하기 닫기
사진|Mnet

Mnet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 연습생 윤서빈이 결국 방출됐다. 그의 발목을 잡은 건 과거사였다.

5월 3일 첫 방송한 ‘프로듀스X101’에서 유일한 JYP엔터테인먼트 소속 연습생으로 참가해 주목받은 윤서빈. 그는 기획사별 레벨 테스트에 앞서 연습생들이 자율적으로 진행한 1등 쟁탈전에서 1등 자리를 차지했고 단독으로 ‘1분 PR 영상’ 베네핏도 받았다. 방송 말미 공개된 1주차 순위에서 12등이라는 높은 등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사진|Mnet
하지만 기쁨은 삼일천하였다. 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윤서빈의 과거 일진설과 ‘학폭설(학교폭력설)’이 제기됐다. 윤서빈의 졸업앨범 사진을 공개하며 동창임을 밝힌 누리꾼은 윤서빈의 개명 전 이름이 ‘윤병휘’였으며 학창시절 지역 일진으로 학교 폭력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윤서빈과 닮은 외모의 학생이 교복을 입은 상태로 담배를 피우는 사진도 공개했다. 해당 글은 6일 본격적으로 온라인에 확산됐고 윤서빈은 실시간 검색어에도 등장했다.




사진|Mnet
이틀 내내 “입장 정리 중” “확인 중”이었던 JYP엔터테인먼트와 Mnet은 오늘(8일) 아침 공식입장을 발표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회사의 방침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 아래 현재 Mnet ‘프로듀스X101’에 출연 중인 윤서빈군과 연습생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다”면서 “이에 따라 윤서빈은 해당 프로그램에도 하차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린다”고 입장을 밝혔다.



사진|Mnet 
Mnet 관계자 또한 동아닷컴에 “윤서빈의 ‘프로듀스X101’ 하차 소식을 전달받았다”면서 “윤서빈의 통편집은 힘들 것 같다. 윤서빈의 분량을 모두 들어내면 분량이 엮인 다른 연습생들이 피해를 볼 수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윤서빈의 기획사별 레벨 테스트는 통편집될 것 같다”며 “그 외의 무대에 대해서는 다른 연습생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선에서 윤서빈의 노출을 최소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전에 진행된 1차 경연에서 윤서빈은 주요 포지션을 맡은 것으로 알려졌다.

윤서빈의 레벨 테스트는 10일 방송되는 ‘프로듀스X101’ 2회에 공개될 예정이지만 소속사 계약 해지와 동시에 ‘프로듀스X101’에서도 하차하게 되면서 통편집이 예상된다.




<윤서빈 논란 관련 JYP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JYP엔터테인먼트입니다.

연습생 윤서빈 관련 안내 말씀드립니다.


"JYP엔터테인먼트는 회사의 방침과 부합하지 않는다는 판단 아래 현재 Mnet '프로듀스 x 101'에 출연 중인 윤서빈군과 연습생 계약을 해지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해당 프로그램에도 하차하게 되었음을 알려드립니다"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