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싱턴 전문가들 “北 미사일 맞다…한국 위협할 수 있는 무기” 경고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5-07 16:48:32
공유하기 닫기
북한이 3일 발사한 단거리 미사일을 놓고 미국 워싱턴 전문가들 사이에서 “미사일이 맞다”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다. 한미 당국이 ‘발사체’라는 표현을 쓰며 평가를 머뭇거리고 있는 사이 민간 전문가들은 “한국을 위협할 수 있는 무기”라는 냉정한 분석과 함께 더 강도 높은 추가 도발이 이어질 것이라는 경고까지 내놨다.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의 제프리 루이스 동아시아 비확산국장은 6일(현지 시간) 본보와의 전화인터뷰에서 “1차 분석 결과 북한 발사체의 실제 비행거리는 220km, 사거리 450km라는 결과가 나왔다”며 “수일 내 공개될 최종 분석에선 400~500km로 나올 것”이라 진단했다. 또 “발사체는 한국을 사정권에 둔 매우 위협적 단거리 탄도미사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앞서 발사가 이뤄진 직후 연기가 궤적을 따라 그리는 위성사진을 CNN에 공개하고 “이런 정황들은 발사체가 단거리 탄도미사일임을 시사한다”고 분석한 전문가다.



루이스 국장은 지대지 형태라는 사실만으로 공격용인지 방어용인지 말할 수 없다는 국가정보원 설명에 대해 “미 본토를 겨냥한 소련의 미사일(FF18)도 지대지였다”며 “사거리가 수 백 킬로에 달하는 단거리탄도미사일이 위협적이지 않다는 설명은 비상식적(crazy)”이라고 비판했다.

데이비드 맥스웰 민주주의수호재단(FDD) 선임연구원은 이날 본보와 만나 “한 발의 미사일과 여러 발의 로켓탄이 발사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신형 미사일을 실험해야 할 필요가 있고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의 결렬 이후 대외적으로 강한 모습을 보여줘야 하며 △평택 험프리스 기지에 도달하는 발사체 발사로 미국에 ‘미군을 공격할 수 있다’는 메시지를 주는 등의 3가지 목적으로 발사를 감행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데이빗 쉬멀 제임스 마틴 비확산센터(CNS) 선임연구원과 미들버리 국제학연구소의 조슈아 폴락 수석연구원도 이날 자유아시아방송(RFA)에 “유도장치의 여부, 발사대의 형태 등 여러가지 정황을 볼 때 미사일이 틀림없다”고 말했다. 미 의회에서는 대북제재와 관련해 강경론이 재점화하고 있어 실질적인 입법으로 이어질지 주목된다. 공화당 소속 팻 투미 상원의원은 트위터에서 “북한은 선의로 협상하고 있지 않으며 우리는 압박을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워싱턴=이정은 특파원 lightee@donga.com워싱턴=김정안 특파원 jkim@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