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급 커피 블루보틀, 개장 첫날 ‘인산인해’…가격은 美·日보다 비싸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5-03 10:43:27
공유하기 닫기
블루보틀 코리아 인스타그램
뉴스1
'커피계의 애플'로 통하는 블루보틀(Blue Bottle)이 3일 한국에서 영업을 시작했다. 오전 8시 문을 열자마자 손님들이 몰려들어 줄이 길게 늘어섰다.

이날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미국 커피 브랜드 블루보틀 국내 1호점이 개장했다. 일본에 이어 두 번째 국외 진출이다.



음료 가격은 한국이 가장 비싼 것으로 파악됐다. 블루보틀의 대표 메뉴인 '뉴올리언스'는 미국에선 4.35달러(한화 5046원·부가가치세 8.75% 포함) 일본에서 540엔(한화 5616원·부가가치세 8% 포함)에 판매되고 있다. 한국에서는 5800원으로 판매될 예정이다.

'뉴올리언스'는 아이스라테와 비슷해 보이지만 제조 방식이 다르다. 볶은 치커리 뿌리와 굵게 갈아낸 원두를 찬물에 넣어 12시간 동안 우려낸 콜드브루에 우유와 유기농 사탕수수로 만든 설탕을 섞어 만든 커피 음료다.

카페라테 역시 한국이 더 비싸다. 미국에서는 4.35달러(약 5046원), 일본에서는 561엔(약 5834원)에 판매되는데 한국에서는 6100원으로 책정됐다.




뉴스1
개장에 맞춰 블루보틀의 커피를 맛보기 위해 성수동 매장에는 아침 일찍 긴 줄이 늘어섰다. 한 누리꾼은 오전 8시 20분쯤 SNS에 블루보틀 앞에 수십명의 사람이 대기하는 모습을 찍어 올리기도 했다.

한편 블루보틀은 상반기 내에 삼청동에 2호점을 낼 계획이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