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정 도운 영국인 후손에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5-03 10:07:09
공유하기 닫기
일제강점기 독립운동에 헌신한 영국인 조지 루이스 쇼 선생(1880∼1943·사진)의 후손에게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가 수여된다. 피우진 국가보훈처장은 5월 3일 호주 빅토리아주에 거주하는 쇼 선생의 외증손녀 레이철 새시(51)의 집을 방문해 명패와 영문 설명판을 전달하고 한국 정부의 사의를 전할 계획이다.

아일랜드계 아버지와 일본인 어머니 사이에서 태어난 쇼 선생은 1900년 한국 금광회사의 회계로 근무하면서 한국과 인연을 맺었다. 1919년 중국 단둥에서 자신이 운영하던 무역회사 겸 선박대리점인 이륭양행에 대한민국임시정부 연락소를 설치하고, 회사 선박으로 백범 김구 선생 등 임시정부 요인을 도와 무기 및 출판물의 국내외 수송을 지원했다. 1920년 신의주에서 내란죄로 일제에 체포됐다가 외국인이라는 이유로 공소가 취하돼 1924년 석방됐다. 





‘독립유공자의 집’ 명패.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동아일보DB
정부는 선생의 공적을 기려 1963년 건국훈장 독립장을 추서했다. 해외 거주 외국인 독립유공자 후손에게 명패가 전달되는 것은 지난해(2018년)12월 영국인 어니스트 베델 선생(1872∼1909) 유족에 이어 두 번째다. 피 처장은 5월 4일엔 호주 시드니에 거주하는 독립유공자 후손인 전춘희 씨(78·여)와 이구직 씨(73)의 자택을 찾아 명패를 전달할 예정이다.

윤상호 군사전문기자 ysh1005@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