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사개특위, 여야 밤샘 육탄전…기습 개의했으나 실패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4-26 09:37:50
공유하기 닫기
밤사이 국회가 전쟁터가 됐다. 여야는 26일 새벽 육탄 공방전을 벌였고 부상자가 속출했다.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이날 새벽 0시 5분 쯤, 선거제와 공수처법을 신속처리안건(패스트트랙)으로 올리기 위해 국회 본청 2층과 4층 양쪽으로 나눠 회의장 진입을 시도했다.



이에 한국당 의원과 보좌진은 회의실 앞에서 특위위원들의 진입을 막았고 양측은 몸싸움을 벌였다. 약 30여 분간 대치 끝에 민주당은 일단 철수했다.

새벽 1시 15분 쯤엔 민주당 의원들이 7층 의안과 사무실에 진입을 시도하며 한국당 의원들과 몸싸움이 벌어졌다. 여기에 당직자들까지 뒤엉켜 현장은 아수라장이 됐다. 새벽 2시25분쯤엔 의안과 문을 열기 위한 해머와 장도리까지 등장했다. 문을 부수고 진입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곳곳에서 국회 직원들과 보좌진들이 탈수 증세를 호소했고, 김승희·박덕흠 한국당 의원 등과 일부 당직자들은 실신해 병원으로 호송됐다.

여러 차례 충돌이 이어진 끝에 민주당 사개특위 의원들은 급히 장소를 바꿔 2시 40분께 4층 법사위서 기습 회의를 시작했으나, 민주당 소속 위원들 6명만 참석해 정족수 부족으로 안건 지정은 하지 못했다.


패스트트랙 지정을 위해선 전체 18명의 5분의 3인 11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사개특위는 민주당 8명, 한국당 7명, 바른미래당 2명, 평화당 1명으로 구성돼 있다.

결국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인했던 패스트트랙 추진 날짜는 넘기게 됐으나 대치는 계속될 전망이다. 여야 4당은 이날 오전 다시 안건 지정을 시도한다는 방침인데, 이를 막으려는 한국당과 일부 바른미래당 의원들의 양보 없는 방어전이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국회를 무법천지로 만들고 폭력까지 행사하는 사태에 대해서 분노하지 않을 수 없다. 여야 4당이 합의한 법들은 반드시 처리할 것이다"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의회쿠데타와 의회폭거에 저희는 맞설 수 밖에 없다"며 "저희가 지키는 가치는 다른 것이 아닌 대한민국의 자유와 민주라는 헌법가치"라고 강조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