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랑 어깨에 올라탄 신부? 뭔가 이상하다 했더니…

김혜란 기자
김혜란 기자2019-04-26 08:20:01
공유하기 닫기
사진=imgur

믿을 수 없는 사진 속 광경에 당신은 놀란 눈으로 사진을 다시 쳐다 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한번 보고는 이해되지 않는 ‘착시 사진’이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21일(현지 시간) “보이는 것이 전부가 아니다”라며 착시 현상을 불러일으키는 사진들을 소개했다.



먼저 무릎을 구부린 채 앉은 자세로 신랑 위에 올라타 있는 한 신부의 사진이다.

다소 기괴해 보이는 두 사람의 자세는 신랑이 입고 있는 옷 흰색 상의 때문에 발생한 착시 현상으로, 실제로 신랑은 순백의 웨딩드레스를 입은 신부의 둔부 쪽을 양팔로 껴안아 들어 올린 평범한 포즈를 취하고 있다.

다음은 집채만 한 거대 귀뚜라미가 도로를 가로지르는 사진에 당신의 눈은 번쩍 뜨일 것이다.


하지만 사진을 다시 보면, 당신은 차량 앞 유리에 붙은 일반적인 크기의 귀뚜라미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게 된다. 평범한 귀뚜라미 한 마리도 다른 각도에서 보면 거대 귀뚜라미로 보이는 착시 현상이 일어난다.

 다음 사진은 언뜻 보기에 개가 운전을 하는 모습이다. 얼굴은 개, 몸은 사람의 형태를 한 사진 속 모습에 놀라겠지만, 다시 보면 뒷좌석에서 앞좌석 쪽으로 얼굴을 내민 개로 인해 얼굴이 가려진 남성이 운전을 하고 있는 사진일 뿐이다. 

또 다음 사진은 자신의 왼쪽 다리가 불타고 있음에도 두 손을 가지런히 앞으로 모은 채 차분히 서 있는 한 남성의 모습처럼 보인다. 하지만 다시 보면 앞에 있는 화로에서 피어오르는 불길을 그저 쳐다보고 있는 남성의 사진일 뿐이다.

사람의 손을 가진 고양이가 유명 요리연구가 제이미 올리버처럼 한 손으로 냄비를 들고 있는 사진 역시 당신을 놀라게 할 것이다.

그러나 사진을 다시 보면, 앞발을 모은채 앉아있는 평범한 고양이와 그 뒤에 놓여있는 그림 속 냄비를 든 여성의 모습이 보일 것이다.
 
놀란 눈으로 2번 이상 사진을 보게 만드는 이러한 착시 사진에 누리꾼들은 “이런 사진들은 날 웃게 한다”, “나는 심심할 때면 이런 사진을 찾아보곤 해”, “사진을 이해하려면 3번은 봐야할 것 같아” 등이라며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김혜란 기자 lastleast@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