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여운 아기 판다 쓰다듬은 여성, 욕 먹은 이유

소다 편집팀
소다 편집팀2019-04-22 14:52:38
공유하기 닫기
Weibo
동글동글한 뒤통수, 작고 포동포동한 몸집. 포옹을 부르는 생명체를 귀여워한 것이 잘못일까 싶지만, 상황에 따라서는 그럴 수도 있습니다. 최근 한 중국 여성은 아기 판다를 쓰다듬는 사진을 온라인에 올렸다가 곤욕을 치러야 했습니다.

‘한’이라는 성씨만 알려진 이 여성은 최근 쓰촨 성 우롱 자연보호구역에 방문했다가 귀여운 새끼 판다를 만났습니다. 보호구역 내의 동물들은 먼 발치에서 바라보기만 해야 하는 것이 원칙이나 한 씨는 판다의 귀여움에 순간 넋을 잃고 다가가고 말았습니다. 그는 자신의 웨이보에 “아기 판다를 몰래 쓰다듬었다”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고 곧 여러 네티즌들의 집중포화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Weibo
중화권 매체 사우스차이나 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한 씨가 방문했던 보호구역 곳곳에는 ‘판다를 만지지 말라’는 경고문이 부착돼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관광객들이 몸을 소독하지 않은 채 야생동물들, 특히 어린 동물들과 접촉하는 것은 병균 전파 위험 탓에 금지되어 있습니다.

경솔한 행동이 논란을 빚자 한 씨는 황급히 사진을 삭제하고 사과문을 올렸으나 비난은 쉽사리 가라앉지 않았습니다. 중국 네티즌들은 “경고문이 붙어 있으면 좀 지켜라”, “판다가 귀여운 건 사실이지만 진짜로 사랑한다면 눈으로만 바라봐야 한다”며 한 씨가 이번 일로 교훈을 얻었길 바란다는 반응을 보였습니다.


소다 편집팀 dlab@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