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액상대마 투약혐의’ 현대家 3세 인천공항서 체포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4-22 09:41:28
공유하기 닫기
뉴스1 © News1
변종 마약을 상습 투약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으나 해외에 체류해 오던 재벌가 3세가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지방경찰청은 현대그룹 창업주 고 정주영 회장의 손자 정모 씨(29)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체포해 수사 중이라고 4월 21일 밝혔다. 정 씨는 정주영 회장의 8남인 정몽일 현대엠파트너스 회장의 장남이다. 경찰은 정 씨가 이날 오전 9시 30분경 인천국제공항 입국장에 도착하자 법원에서 발부받은 체포영장을 집행해 신병을 확보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 씨는 과거 해외 유학 시절 알게 된 마약 공급책 이모 씨(27·구속 기소)를 통해 지난해 3∼5월 고농축 액상대마를 3차례에 걸쳐 구입해 자신의 집 등에서 함께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정 씨는 앞서 지난달 구속돼 재판에 넘겨진 SK그룹 계열사 SK D&D에 근무하는 최모 씨(31)와 함께 대마를 피운 혐의도 받고 있다. 최 씨는 SK그룹 창업주 고 최종건 회장의 손자다.

경찰은 정 씨를 상대로 마약 시약 검사를 하고 여죄를 추궁한 뒤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 씨는 이 씨가 2월 경찰에 붙잡히기 일주일 전 영국으로 출국해 체류해 오다 경찰의 수사를 받기 위해 4월 21일 귀국했다.

인천=황금천 기자 kchwa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