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관린 “팬들 없었다면 오늘의 나도 없었다” [화보]

정희연 기자
정희연 기자2019-04-21 14:14:01
공유하기 닫기
PREVNEXT
1/4
라이관린 “팬들 없었다면 오늘의 나도 없었다” [화보]

<지큐 코리아>가 워너원의 활동을 마무리하고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라이관린을 만났다.



라이관린과 <지큐 코리아>의 촬영은 오리엔탈 무드의 수트 화보를 컨셉으로, 그림 같은 얼굴과 훤칠한 키로 한 폭의 산수화처럼 화보를 소화하여 스탭들의 찬사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십대답지 않은 깊은 눈빛과 분위기로 색다른 매력을 선보여 보는 이들의 탄성을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이어진 <지큐 코리아>와의 인터뷰에서 라이관린은 뭘 믿냐는 질문에 “뭘 하면 그게 돌아와요. 부메랑처럼. 제가 사람들에게 착하게 하면, 다음 생에라도 그게 돌아오겠다는 생각을 해요. 나쁘게 해도 마찬가지죠. 그리고 전 제 자신을 믿어요”라고 답했다. 또한, 자신의 장점으로 “입이 무겁다”는 것을 꼽으며, “어릴 때부터 <손자병법>과 <삼국지>를 좋아했고 장기를 잘 둬요. 상대방이 무슨 생각하는 지 알면서도 내 수를 두는 게 중요해요”라며 의연한 태도를 보였다.

한편, 한국에서의 음악 활동과 중국에서의 연기활동에 대해 “한국에서 저를 뽑아주신 팬 분들 덕에 데뷔했고, 중국 팬 분들도 응원해주시기 때문에 모두에게 보답하고 싶어요. 팬 분들이 없었다면 오늘의 라이관린은 없었을 거예요”라고 말하며 팬들에 대한 감사의 표시를 전했다.


라이관린의 더 많은 화보 이미지와 진솔한 이야기를 담은 인터뷰 전문은 <지큐 코리아> 5월 호 등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지큐 코리아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