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성의 수염이 개털보다 유해 세균이 더 많다

최현정 기자
최현정 기자2019-04-16 14:57:51
공유하기 닫기
사진 출처 | ⓒGettyImagesBank
남성의 수염에는 개털보다 더 많은 세균이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개가 수염을 기른 남자보다 더 깨끗하다는 것이다.

스위스 허슬란덴 클리닉(Hirslanden Clinic)의 안드레아스 구체이트(Andreas Gutzeit) 박사 연구팀은 18세에서 76세 사이 남성 18명의 수염을 면봉으로 문질러 표본을 채취했다. 같은 방식으로 개 30마리의 목덜미에도 면봉을 문질렀다.



그 결과 수염 난 남성은 모두 높은 미생물 수치를 보였다. 반면, 30마리의 개 중 23마리만이 수염 난 남성과 비슷한 높은 미생물 수치가 나왔다. 나머지는 적당한 수준이었다.

심지어 남성 7명의 수염에서는 인간의 건강에 해로울 수 있는 세균이 발견됐다.

구체이트 박사는 “이러한 결과를 토대로 개들은 수염을 가진 남성에 비해 깨끗한 것으로 간주 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수염 털은 더 단단하고 더 곱슬곱슬해서 먼지를 더 쉽게 가둔다. 게다가 콧구멍과 입 주변은 박테리아의 주요 온상이다.

반면 일각에서는 수염을 기르는 남자들이 보다 더 위생관념이 투철하다며 반발하기도 했다.

수염 해방 전선(Beard Liberation Front)의 설립자 키스 플레트(Keith Flett) 씨는 “사람들의 머리카락과 손을 면봉으로 문지른 다음 검사하면, 모든 종류의 불쾌한 것들을 찾을 수 있을 것이다. 수염이 더 비위생적이라고 믿지 않는다”라고 더 타임스에 말했다.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