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기획사 연예인·유명 유튜버 등 176명 탈세 정황…세무조사 착수

장연제 기자
장연제 기자2019-04-10 15:43:44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일보 DB
국세청이 1인 기획사 연예인을 비롯해 유튜버·BJ 등 신종 고소득사업자 100여 명에 대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

4월 10일 국세청은 신종·호황업종을 영위해 막대한 수익을 얻으면서도 변칙적 방법으로 세금을 탈루한 혐의가 있는 고소득사업자 176명을 상대로 전국 동시 세무조사에 착수했다고 밝혔다.



국세청은 한국은행·관세청·건강보험공단 등에서 과세·금융정보를 수집해 탈루 혐의가 짙은 사업자들을 추려냈다.

조사 대상에는 유명 유튜버·BJ와 사회적 논란을 일으킨 웹하드업체, 1인 기획사 소속 연예인을 포함해 프로운동선수, 병의원, 금융·부동산 컨설팅업체, 전문직, 부동산임대업자, 세무조사 이후 소득신고율 급감자 등이 포함됐다.

또한 세무조사 직후 신고 소득이 줄어 축소신고 의심이 가는 사업자나 탈세를 도운 세무사 20명 역시 포함됐다.


특히 유튜버 A 씨는 광고수입 등 고수익이 발생했음에도 국외수입을 신고하지 않고 소득을 탈루한 의심을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예인 B 씨의 경우 팬미팅을 개최하면서 참가비를 신고 누락하고 소속사에서 부담하고 있는 차량유지비 등을 개인소득에서 별도로 공제해 소득을 탈루한 정황이 포착됐다고 한다. 그는 1인 기획사를 차려 운영했다.

국세청은 이번 조사에서 조사대상자 본인은 물론 가족 등 관련인의 재산형성 과정, 편법증여 혐의 등에 관한 자금출처조사를 병행하고 탈루 자금흐름을 끝까지 추적할 방침이다.

장연제 기자 jeje@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