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英 매체 “블랙핑크, 유튜브 절대강자”…신기록 집중 조명

전효진 기자
전효진 기자2019-04-09 15:50:36
공유하기 닫기
해외 유력 매체들이 그룹 블랙핑크의 '킬 디스 러브(Kill This Love)' 뮤직비디오의 유튜브 신기록을 집중 조명했다.

지난 4월 8일(현지 시간) 미국 빌보드는 “블랙핑크는 유튜브에서 절대강자로 거듭났다. ‘킬 디스 러브’가 K팝에서 새 역사를 만들어냈다”고 극찬했다. 포브스는 블랙핑크에 대해 ‘혁명’, ‘K팝의 퀸’이라고 칭하며 “세계적인 팝스타 사이에서 걸그룹이 새로운 차트 지배에 나섰다”고 했다.



롤링스톤은 “미국 내 큰 성공을 거둔 K팝 그룹들은 대부분 보이그룹이지만, 블랙핑크는 예외”라며 “블랙핑크는 EDM, 트랩, 힙합 등 다양한 음악 스펙트럼을 가졌다. 각종 미국차트에서 자신들의 존재감을 알리며 유튜브에서 가장 많이 본 비디오 1위를 거머쥐기도 했다”고 평했다.

“모든 기록을 갈아 엎고 있다”며 블랙핑크의 유튜브 기록을 집중적으로 다룬 영국 메트로는 “뮤직비디오는 24시간 만에 유튜브 5670만 조회수를 기록했고 전세계 최단으로 1억뷰를 돌파했다”고 전했다. BBC 역시 “블랙핑크가 유튜브로 새로운 기록을 달성했다”며 ‘유튜브 요정’이라는 수식어에 걸맞은 블랙핑크의 성과를 설명했다.

MTV는 “블랙핑크의 컴백은 강렬했다. 지금까지 본 적 없는 이미지로, 이번 신곡은 블랙핑크의 매력과 장점을 전부 담아냈다. 걸그룹 최강자 자리를 위해 그들이 돌아왔다”고 블랙핑크만의 유일무이 존재감에 대해 극찬했다.


이처럼 해외 유수 언론들에게 각광 받고 있는 블랙핑크는 유튜브 신기록을 달성하고 있다. '킬 디스 러브' 뮤직비디오는 유튜브에서 24시간 내 가장 많이 본 동영상으로 전세계 1위 기록을 세웠다. 지난 4월 5일 0시 공개된 이후 24시간 만에 5670만 조회수를 기록했으며, 이는 세계적인 팝스타들의 기존 기록을 넘어선 수치다.

또, 블랙핑크는 전세계 유튜브 사상 최단 기록으로 뮤직비디오 1억뷰를 돌파하는 영광을 안았다. 공개 단 2일 14시간 만에 1억뷰를 넘어서며 세계 신기록을 탄생시켰다.

글로벌 걸그룹으로 굳건히 자리매김한 블랙핑크는 4월 12일과 19일 미국 코첼라 페스티벌 무대에 올라 현지 음악 팬들을 만난 후 17일부터는 미국 로스엔젤레스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북미 투어에 나선다.

전효진 기자 jh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