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관광객 3분의 1로 뚝… 한숨 커지는 상인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4-08 10:53:34
공유하기 닫기
산불이 휩쓸고 지나간 강원 고성, 속초, 인제, 강릉 지역의 상춘객 발길이 여느 봄 같지 않다. 4월 6일 주말 오후에도 속초시 대포항 수산시장은 한산했다. 속초=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
토요일인 4월 6일 오후 5시 강원 속초시 대포항 수산시장. 길가에 늘어선 횟집들의 수조는 팔리지 않은 해산물로 가득했다. 한 횟집 주인 김모 씨(47·여)는 “손님이 너무 없어서 생선을 다 버리게 생겼다. 평소 300만 원어치를 팔았는데 오늘은 20만 원도 못 팔았다”고 말했다. 평소 주말 같으면 가게 앞에 줄을 선 손님들 옆에서 바삐 횟감을 손질할 시간에 김 씨는 가게 앞 의자에 앉아 한숨을 내쉬었다. 이곳 수산시장 횟집 30여 곳 중에는 일찌감치 문을 닫은 가게도 여러 곳 눈에 띄었다.

속초시 고성군 강릉시 등 강원 지역을 휩쓴 산불은 4월 6일 정오 완전히 잡혔지만 전국 관광객들이 숙소 예약을 대거 취소하고 방문을 미루면서 지역경제는 직격탄을 맞았다. 대포항, 설악산, 정동진 등 산불 피해가 없었던 유명 관광지들도 봄철 성수기에 상춘객들의 발길이 끊겼다.



이날 속초시 설악산국립공원은 완연한 봄 날씨가 무색하게 한산했다. 이날 오후 1시, 만개한 벚꽃이 터널을 이루는 것으로 유명한 설악산 초입의 신흥사 방향 진입로에는 관광객 30명 정도만 눈에 띄었다. 이곳 주차장에는 차량 10여 대가 주차돼 있을 뿐이었다. 이날 설악산국립공원 입장객 수는 약 5000명. 매년 비슷한 시기 하루 평균 1만5000여 명이 몰리던 것과 비교하면 크게 줄어들었다. 신흥사 방향 진입로 주변에서 편의점과 숙박시설을 운영하는 안모 씨(59·여)는 “보통 30개 객실이 꽉 차서 투숙하러 온 손님을 돌려보낼 정도인데 오늘은 투숙객이 거짓말처럼 한 명도 없다”고 말했다.

평일과 주말 가리지 않고 붐비던 속초시 청호동 아바이마을도 상황은 비슷했다. 2대째 순대가게를 운영하는 김모 씨(70·여)는 “작년 주말에는 하루 평균 300만 원 가까이 벌었지만 어제는 1만 원도 못 벌고 셔터를 내렸다. 인건비는커녕 세금도 못 내게 생겼다”고 걱정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에서 유명해져 전국에서 온 손님들이 가게 앞에 장사진을 치던 속초중앙시장 ‘만석닭강정’에도 이날 고객을 찾기 어려웠다.

지역 숙박업소도 타격이 컸다. 예년 같으면 이 시기 한화리조트설악은 전국 중고교 수학여행객들이 몰려 전체 770개 객실이 거의 다 동나지만 이날은 17%인 130개 객실만 찼다. 아이파크콘도와 레이크오션리조트 등의 객실이용률도 10%대에 그쳤다. 속초관광협회 이기호 회장(41)은 “속초는 사실상 4, 5월 수학여행을 비롯한 단체손님으로 먹고사는데 산불 탓에 모두 죽게 생겼다”고 걱정했다.


강릉시 관광업계도 피해가 컸다. 산불이 난 옥계면에서 10km 넘게 떨어진 정동진역 일대에서는 산불 흔적을 찾을 수조차 없었지만 방문객은 눈에 띄게 줄었다. 이곳에서 23년째 횟집을 하고 있는 김모 씨(62)는 “당장 오늘 예약 4건이 취소됐다. 본래 주말 새벽은 적어도 손님이 50명은 오는데 오늘은 한 명도 오지 않았다”고 말했다.

속초=김자현 zion37@donga.com·한성희 / 강릉=남건우·신아영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