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구겨진 태극기’ 담당 과장 보직 해임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4-08 10:28:10
공유하기 닫기
사진=뉴시스
외교부가 한-스페인 차관급 행사에서 구겨진 태극기를 사용한 데 책임을 물어 담당 과장을 보직 해임키로 4월 7일 결정했다. 해당 과장은 4월 8일 자로 ‘과장’ 보직에서 물러난다. 이와 별개로 외교부 감사관실은 이번 일의 경위를 조사하고 그에 따른 책임 소재를 가릴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외교부는 4월 4일 오전 10시 반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 회의실에서 개최한 제1차 한-스페인 전략대화에 구겨진 태극기를 세워뒀다가 뭇매를 맞았다. 행사가 끝난 뒤 구겨진 태극기 앞에서 조현 외교부 제1차관과 페르난도 발렌수엘라 스페인 외교차관은 기념사진을 촬영하기도 했다.



논란이 불거지자 외교부 당국자는 “적시에 바로잡지 못한 것에 대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관련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지훈 기자 easyhoo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