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다주가 또…‘어벤져스:엔드게임’ 프로내한러의 위엄

전효진 기자
전효진 기자2019-04-05 11:32:17
공유하기 닫기
‘어벤져스: 엔드 게임’ 포스터
영화 '어벤져스: 엔드게임'의 주역이자, 지금의 '어벤져스' 시리즈를 있게 한 마블 개국공신 ‘아이언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가 4번째 내한을 한다.

세미 프로 내한러라 불리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어벤져스' 시리즈의 화려한 피날레를 위해 지난 2015년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 이후 4년 만에 한국을 찾는다.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1970년 당시 5살의 나이로 영화 '파운드'로 데뷔, 이후 '고티카' '조디악' '굿나잇 앤 굿럭' 등 70여 편의 영화에서 선 굵은 연기를 선보이며 꾸준히 관객들의 사랑을 받았다. 2008년 대망의 '아이언맨'을 통해 특유의 유머 감각과 마성의 매력을 지닌 히어로 ‘아이언맨’으로 완벽 변신하여 전 세계적에서 폭발적인 사랑을 받으며 자타공인 마블의 NO.1 히어로로 자리매김했다.

이처럼 MCU의 개국공신이자 ‘어벤져스’의 원년 멤버인 그는 '아이언맨'(2008)과 '아이언맨3'(2013), '어벤져스: 에이지 오브 울트론'(2015)까지 전부 MCU 작품으로 대한민국을 찾아오는 역대급 팬서비스로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내한할 때마다 유머러스한 모습으로 국내 팬들의 큰 사랑을 받으며 ‘로다주’, ‘로정님’이라는 애칭으로 불리우는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특히 그는 매 내한마다 남다른 팬서비스로 한국 사랑을 보여준 바 있어 시리즈의 피날레를 장식하는 이번 내한에서도 강렬한 매력으로 다시 한번 대한민국 팬들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이 된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로 아이언맨이 타노스와의 최후의 결전을 앞두고 어떤 활약을 보여줄 지 모두가 주목하는 가운데 '어벤져스: 엔드게임'은 4월 24일(수) 대한민국에서 개봉한다.


전효진 기자 jh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