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미라 어깨충돌증후군은 어떤질환?…‘뼈끼리 부딪혀 염증’

박태근 기자
박태근 기자2019-04-03 18:05:59
공유하기 닫기
전미라가 치료받고 있는 모습. 전미라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윤종신의 아내이자 전 테니스 국가대표 출신 방송인 전미라가 어깨충돌증후군 진단을 받았다고 전했다.

전미라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몇달 전부터 어깨가 아파 병원에 가니 오십견일 수도 있다는 진단을 받았다. 그러다 찾은 티컨디셔닝센터, 오십견 아니고 뼈끼리 닿아서 생기는 충돌증후군이란다”고 설명했다.



전미라는 “근육이 다 빠지다 보니 그런 것 같다. 방법은 없다. 뒤 근육을 키우는 것밖에”라며 치료중인 사진을 올렸다.

이어 “간만에 선수가 된 것 같은 기분. 운동하고 재활하고 치료받으니 어깨가 한결 부드러워진 것 같다. 나을때까지 자주 가서 운동해야겠다”고 밝혔다.

공개한 사진에는 전미라가 어깨충돌증후군 치료를 위해 체형교정센터를 방문한 모습이 담겨 있다.


어깨충돌증후군(Impingement Syndrome)은 어깨 힘줄인 회전근개(돌림근띠)가 그 위에 있는 견봉 뼈와 부딪혀 염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이러한 염증은 중년 또는 어깨 근육을 자주 사용하고 팔을 위로 드는 동작을 많이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에게서 나타난다. 즉 전미라 처럼 테니스·배드민턴과 같은 운동을 많이 하는 사람에게서 나타날 수 있다.

증상은 어깨 통증을 비롯해 어깨 회전시 삐걱삐걱하는 소리가 나기도 한다. 야간통이 있고 아픈 어깨 쪽으로 눕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 수개월 이상 계속되면 어깨 위쪽과 뒤쪽에 근육 위축이 보일 수 있다.

어깨충돌증후군은 회전근개파열과는 다른 질환이다. 회전근개파열은 팔을 올리려고 시도 할 때부터 극심한 통증을 느끼지만 어깨충돌증후군은 팔을 들어 올려서 어느 정도 높이까지는 별다른 통증이 없다가 완전히 올라간 듯할 때 통증이 발생한다. 오십견과도 다르다. 팔을 높이 드는 동작만 아니라면 초기에는 큰 통증을 느끼지 못한다.

전미라는 테니스 선수 시절 한국에서 최초로 웜블던 주니어 준우승을 기록했다. 2005년 은퇴했으며, 2006년 가수 겸 제작자 윤종신과 결혼했다. 슬하에는 아들 라익, 딸 라임, 라오 3남매를 두고 있다.

박태근 기자 ptk@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