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산 실종 아동, 찾았다…경찰 “동네서 발견, 다친 곳 없어”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4-02 15:03:10
공유하기 닫기
1일 오후 경남 양산에서 엄마와 함께 외출하다가 실종된 9세 아동이 가족의 품으로 안전하게 돌아왔다.

2일 경남양산경찰서 양주파출소 경찰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양산 실종 아동 최모 군이 이날 오후 1시 35분쯤에 거주지인 A 아파트 옆 인근에서 발견됐다"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 군은 동네 주변을 걷고 있다가 경찰에 의해 발견됐다. 이 경찰 관계자는 "최 군은 부모에게 인계됐다"라며 "다친 곳은 없었다"라고 전했다.

최 군은 1일 오후 2시 30분께 거주지인 양산시 양주동 A 아파트 앞 노상에서 실종됐다. 이날 최 군의 엄마는 실종 전 최 군을 훈계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엄마와 함께 외출을 했다. 엄마는 걷다가 어느 순간 아이가 사라진 것을 발견해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