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현 CJ회장 160억 ‘연봉킹’… 상장기업 2018년 임원보수 공개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4-02 09:31:09
공유하기 닫기
이재현 CJ 회장. 동아일보DB
지난해 11월 ‘깜짝 은퇴’를 선언하고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이웅열 전 코오롱 회장이 지난해 퇴직금을 포함해 약 455억 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총수 일가를 포함한 현직 기업인 중에선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약 160억 원을 받아 ‘연봉킹’을 차지했다.

1일 각 기업이 공시한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이웅열 전 회장은 그룹 지주회사인 ㈜코오롱과 4개 계열사로부터 총보수 44억 원, 퇴직금 410억7000만 원을 받은 것으로 집계됐다.



2018년 연봉이 두 번째로 많은 기업인은 지난해 5월 별세한 고 구본무 전 LG그룹 회장으로 퇴직금 201억3600만 원을 포함한 285억8000만 원을 받았다. 이재현 CJ그룹 회장은 CJ㈜를 포함한 3개 회사에서 총 160억1100만 원을 받아 현직 기업인 중 가장 많은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김택진 엔씨소프트 대표가 ‘리니지M’ 흥행에 따른 상여금 121억 원을 포함한 138억8400만 원으로 뒤를 이었다.

이 외에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107억1800만 원, 정몽구 현대차그룹 회장이 95억8300만 원, 손경식 CJ제일제당 회장이 88억7200만 원,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78억1700만 원,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77억6500만 원,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60억 원을 받았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017년 3월부터 급여를 받지 않고 있다.

전문 경영인 중에선 2017년 243억 원을 받아 1위를 차지했던 권오현 삼성전자 회장이 70억3400만 원으로 대폭 줄어든 연봉을 받았지만 4년 연속 샐러리맨 연봉킹 자리를 지켰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지난해 3월 DS부문 대표이사직에서 물러나면서 연봉이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나영석 CJ ENM PD가 받은 연봉은 37억2500만 원으로 CJ ENM이 이재현 회장(23억2700만 원), 이미경 부회장(21억300만 원) 등 오너들에게 지급한 액수보다 높았다. 나 PD의 연봉 중 35억1000만 원이 상여금이었다. 한편 지난해 상반기 증권업계 연봉 1위로 화제를 모았던 김연추 미래에셋대우증권 본부장(전 한국투자증권 차장)은 23억3300만 원으로 업계 7위였다.

황태호 taeho@donga.com·허동준·황성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