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리포핀스? 파라솔을 잡고 날아간 남자

소다 편집팀
소다 편집팀2019-04-01 19:12:01
공유하기 닫기
터키 거리에 강풍이 부는 동안 카페 바깥에 설치된 파라솔을 치우려던 남자가 그만 바람에 날아가 버리고 말았다. 파라솔 받침대에 올라선 채로 ‘메리 포핀스’처럼 공중 부양했다.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터키 남부 오스마니예 거리 감시카메라에 이 기묘한 광경이 포착됐다. 당시 촬영된 영상에는 파라솔이 격렬하게 펄럭이자, 작은 테이블에 앉아 있는 두 남자가 바쁘게 움직이는 게 보인다.



그들은 강풍에 위험하게 움직이는 파라솔을 치우려고 했고, 세 번째 남자 사디크 코카달리(Sadik Kocadalli) 씨가 둘을 도우러 합류했다. 세 사람은 파라솔 받침대에 다리를 올리고 바닥에 놓으려 하지만 갑자기 받침대 째로 파라솔이 하늘로 떠 버린다.



다른 두 남자가 놀라서 물러섰지만, 받침대에 이미 올라탄 코카달리 씨는 파라솔과 함께 하늘로 올라간다. 그는 다치지 않으려 파라솔 기둥을 움켜잡았다.


보도에 따르면, 코카달리 씨는 땅에 뛰어내리기 전까지 약 4m 높이 공중에 떠 있었다고 한다. 다행히 기적적으로 다치지 않고 땅에 내려왔다.

그는 “우산이 계속 올라갈 거라는 걸 깨닫고 뛰어내렸다. 한 3~4m 오른 것 같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날아가던 파라솔이 땅에 떨어지면서 그 밑에 있던 사람이 크게 다쳤다. 파라솔에 맞은 메흐메트 알리 비카크치 씨는 의식을 잃은 채 발견됐다. 그의 다리는 부러졌고 갈비뼈도 금이 갔다.  

소다 편집팀 기사제보 dlab@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