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은경 “자식들이 노후 챙겨주지 않아…세금 내듯 연금 들어야”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3-28 14:05:20
공유하기 닫기
신은경 차의과학대학교 교수가 노후를 미리 준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신 교수는 3월 28일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해 '은퇴 이후 인생 2모작'을 주제로 이야기를 했다.



이날 신 교수는 “나이 들면서 어리석은 사람 3가지 유형은 자식들이 찾아올걸 생각해 집을 넓혀가는 사람, 손주들 보느라고 모임에 못나가는 사람, 노후는 자식들이 챙겨줄거라 생각해 자기 재산을 다 자식주고 눈치보며 사는 사람”이라고 했다.



KBS1 ‘아침마당’ 캡처.
이어 “자식들이 노후를 챙겨주지 않는다. 집 살 돈으로 차라리 현금으로 쓰실 수 있는 연금을 마련하시라고 추천하고 싶다”고 말했다.


신 교수는 “월급이든 자영업이든 여유가 있어서 드는 것이 아니라 어떻게든 쪼개서 연금을 들어야 한다. 아이가 자라서 청년이 되면 얼마나 직업 구하기도 힘든데 엄마 부양할 수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미래의 나를 내가 부양한다고 생각해야 한다"라며 "남는 돈을 저금해야 한다는 게 아니라 세금 내듯이 안 내면 큰일난단 생각으로 연금을 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KBS 앵커 출신인 신 교수는 현재 차의과대학교 의료홍보영상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