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4’ 로버트 할리, 샘 해밍턴에 “윌리엄-벤틀리 곧 부모 말 안 들어”

곽현수 기자
곽현수 기자2019-03-28 11:06:56
공유하기 닫기
방송인 로버트 할리가 아들 하재익에게 SNS 차단을 당한 사연을 공개한다.

KBS 2TV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의 3월 28일 방송은 ‘나 한국 산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로버트 할리-샘 해밍턴-구잘 투르수노바-조쉬 캐럿-안젤리나 다닐로바-조나단 토나가 출연해 어디로 튈 지 모르는 글로벌 토크로 웃음 폭탄을 선사할 예정이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로버트 할리는 아들 하재익에게 SNS를 차단 당한 사연을 밝혀 귀를 쫑긋하게 만들었다. 로버트 할리는 “내가 SNS에 아들과 함께 찍은 사진을 업로드하며 태그를 한 적이 있다”며 지난 사건을 떠올리고는 “그 후에 아들이 내 SNS를 차단했다”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이에 전현무는 “잘 생긴 아들을 이용해서 팔로워 수를 늘리려고 한 것이 아니냐”고 차단 당한 이유를 추측하자, 로버트 할리는 “그런 건 아니었다”면서도 머쓱한 미소를 보여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로버트 할리는 “아들이 대학을 6년째 다니고 있다”며 아들의 비밀을 폭로하며 복수전에 돌입했는데 그는 “아들이 26살인데 아직도 2학년이다”라고 폭풍 디스를 펼치며 아들 저격수로 등극해 웃음을 폭발시켰다.


로버트 할리는 아들 하재익에 이어 샘 해밍턴의 저격수로도 나서 눈길을 끌었다. 로버트 할리는 샘 해밍턴에게 “윌리엄과 벤틀리의 나이대가 제일 귀엽다. 조금만 더 크면 부모님 말을 듣지 않을 것”이라며 예언을 하기에 이르렀다. 이에 샘 해밍턴은 “경험담이냐”고 반격해 배꼽을 잡게 만들었다.

사진제공 | KBS 2TV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