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재산 1억여원 늘어 20억1601만원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3-28 10:33:39
공유하기 닫기
3월 27일 공개된 공직자 재산 신고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해(2018년)보다 1억3582만 원 증가한 20억1601만 원을 신고했다. 청와대 참모 중 상당수는 주택을 2채 이상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고 김의겸 대변인은 25억 원가량의 건물을 새로 구입했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이날 공개한 정기 재산 변동 사항 신고 명세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경남 양산시의 대지 및 사저, 제주 제주시 한경면의 임야 등을 신고했다. 재산 증감에 대해 문 대통령은 ‘급여 등 수입 및 생활비 등 지출로 인한 변동’이라고 신고했다. 문 대통령 내외의 예금은 지난해(2018년) 13억4513만 원에서 올해 15억660만 원으로 증가했다. 이번에 신고한 청와대 직원 47명 가운데 가장 재산이 많은 사람은 주현 대통령중소벤처비서관으로 148억6875만 원을 신고했다. 가장 적은 사람은 김혜애 기후환경비서관(1억3229만 원)이다. 청와대 참모진의 평균 재산은 14억9259만 원으로 나타났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동아일보DB
지난해(2018년) 주택을 2채 이상 신고한 참모진 가운데 신지연 제2부속비서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은 각각 아파트 1채를 매각해 1주택자가 됐다. 하지만 주 비서관을 비롯해 박종규 재정기획관, 유송화 춘추관장, 강문대 사회조정비서관, 윤성원 국토교통비서관, 강성천 산업정책비서관 등은 여전히 2채 이상의 주택을 신고했다. 자신이나 배우자 명의로 주택이 없는 김 대변인은 서울 동작구 흑석동에 25억7000만 원을 주고 건물을 구입했다고 신고했다. 김 대변인은 배우자 명의의 은행 대출 약 10억 원과 사인 간 채무 3억6000만 원도 새롭게 신고해 대출 등을 통해 건물을 구입한 것으로 보인다.


한상준 기자 alwaysj@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