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매리 “언론사 간부가 성추행…15초간 ‘오빠 사랑해’ 시켜”

김소정 기자
김소정 기자2019-03-28 09:47:07
공유하기 닫기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 캡처.
방송인 이매리 씨가 6년 전 언론사 간부가 성추행했다고 주장했다.

3월 27일 한겨레와의 인터뷰에서 이 씨는 "한 대학 언론홍보대학원 최고위 과정에서 알게 된 언론사 간부 A 씨가 2013년 6월께 차량에서 성추행을 했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최고위 과정 동료들이 추억의 교복 파티를 연다고 해서 A 씨 차를 타고 가게 됐는데, 차 안에서 A 씨가 성추행을 했다"라며 "A 씨는 성추행 이후 항상 눈을 확인했다. 불만이 있는지 없는지 눈빛을 보는 식이었다"라고 말했다.

이 씨는 "성추행을 당하고 나서 멍한 상태에서 교복 파티에 갔는데, 사람들이 교복을 입고 춤을 추면서 ‘웃어라, 웃으면 행복해진다’고 얘기했다"라며 "A 씨는 순종하지 않으면 나를 괴롭혔고, 15초 동안 ‘오빠 사랑해’ 이런 말을 반복해서 말하게 시키기도 했다"라고 했다.




사진|채널A
이 씨는 2011년 SBS '신기생뎐' 출연 준비 과정에서 부상을 당해 보상을 받지 못했다. 최고위 과정에 있는 교수 B 씨에게 이 문제를 도와달라고 부탁했으나 오히려 술자리 시중을 요구받았다고 했다.

이 씨는 "최고위 과정에 참가한 남성들의 술자리에서 ‘술을 따라라’ ‘옆 사람 챙겨줘라’ ‘안주나 과일 챙겨라’ 등과 같은 말을 들었다"라며 "내게 접대를 하거나, 다른 걸 하거나, 그런 걸 바라는 분위기였다"라고 했다.

또 A 씨도 "나의 어려운 문제를 함께 풀어가자며 자기 옆에만 딱 붙어 있으라고 했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아버지 상을 치르고 난 후 B 씨가 "네가 돈 없고 텔레비전에도 안 나오고 가방줄 짧으니 여기서 잘해야 하지 않냐. A 씨가 모임에 잘 나오게 하면 네가 원하는 걸 해주겠다"라고 말했다고 했다.

하지만 A 씨는 이 씨의 주장에 "전혀 사실이 아니다. 변호사를 선임해 법적 대응을 검토할 예정"이라고 반박했다. B 씨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고 한다.


현재 카타르에 머물고 있는 이 씨는 "너무 오랫동안 (나의 피해에 대해) 발설하지 말라는 이야기를 들었다. 이제야 많은 이야기가 나와 속이 시원하다"며 "내가 폭로하는 목적은 처벌이 아니다. 사과를 받고 싶다"라고 했다.

김소정 기자 toystory@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