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기 조종사’ 엄마와 같은 직업 가진 딸… 나란히 비행

김가영 기자
김가영 기자2019-03-26 22:00:01
공유하기 닫기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출처 | (GettyImages)/이매진스
‘비행기 조종사’인 엄마와 딸이 나란히 조종석에 앉은 모습이 화제입니다.

3월 22일 뉴욕포스트는 델타항공 비행기 조종사 웬디 렉슨(Wendy Rexon) 씨와 그녀의 딸 켈리 렉슨(Kelly Rexon) 씨를 소개했습니다.



3월 16일(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에서 애틀랜타로 비행한 델타항공에 탑승한 존 R. 워트렛(John R. Watret) 엠브리리들 항공대학교 월드와이드 캠퍼스 총장은 깜짝 놀랐습니다.

그가 탑승한 여객기의 조종사와 부조종사가 모녀지간이라는 이야기를 들었기 때문입니다.

모녀가 같은 직업을 가진 것도 흥미롭지만 델타항공에 수많은 조종사가 있기 때문에 모녀가 한 비행기를 모는 것은 흔한 일이 아니었습니다. 그는 승무원에게 “조종사를 잠깐 만나볼 수 있겠냐”라고 부탁하고 모녀를 찾았습니다.


John R. Watret ‏트위터 @ERAUWatret
존 씨는 조종석에 나란히 앉아 있는 모녀의 사진을 찍어 트위터에 올렸습니다. 그러면서 “이 모녀 조종사가 조종하는 델타항공을 타고 로스앤젤레스에서 애틀랜타로 비행했다. 멋진 비행. 젊은 여성들에게 영감을 줄 것이다”라고 적었습니다.

모녀의 이야기가 알려지면서 새로운 정보도 전해졌습니다. 웬디의 아버지는 은퇴한 조종사이며 그녀의 남편도 아메리칸 항공의 조종사입니다. 또한 그녀의 또 다른 딸도 조종사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존 총장은 “어머니가 딸에게 역할모델이 됐다”라고 뉴욕포스트에 말했습니다.

김가영 기자 kimga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