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공기 ‘최악 5개국’ 수준” 미세먼지 수치 보니…

황지혜 기자
황지혜 기자2019-03-26 14:46:05
공유하기 닫기
미세먼지가 심한 날의 서울. 동아일보DB
한국의 공기 질이 최악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세계에서 가장 공기가 나쁜 5개국에 속한다.

최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가 2017년 기준 국가별 연평균 미세먼지(PM 2.5) 수치를 발표했다. 그 결과 한국이 최악 5개국에 올랐다. 인도(90.2)와 중국(53.5), 베트남(30.3), 한국(25.1), 남아프리카공화국(25.0) 순이다.



OECD 회원국 평균치는 12.5로 우리나라의 절반도 되지 않는다. 가까운 일본(11.9)과 비교하면 공기 질은 더욱 심각한 수준이다.

더구나 이 자료는 2017년 공기 질을 기준으로 하기 때문에 올해에는 미세먼지 상황이 더욱 악화됐을 가능성도 있다.

전문가들은 한국을 포함한 미세먼지 최악 5개 국가의 공통점을 ‘석탄발전 비중이 상위권’이라는 부분에서 찾았다.


석탄발전 비중 87.7%인 남아공의 뒤를 이어 인도(76.2%), 중국(67.1%)이 2위와 4위. 한국(46.2%)과 베트남(39.1%)은 5위권에는 들지 않았지만 CECD 평균(27.2%) 보다는 크게 높은 비중을 보였다.

이와 관련 업계 관계자는 "더 큰 문제는 중국과 한국에서 앞으로 석탄발전소가 계속 늘어난다는 점"이라고 꼬집었다.

우리나라는 2020년 2GW(기가와트)급, 2021년 2GW급, 2022년 3GW급 석탄발전소를 증설할 예정에 있다.

미세먼지를 두고 우리나라와 신경전을 벌이고 있는 중국도 향후 2~3년 간 460여기, 259GW의 석탄발전소를 증설한다.

황지혜 기자 hwangjh@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