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 4년9개월만에 지도에서 사라졌다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3-25 10:47:45
공유하기 닫기
출처 | (GettyImages)/이매진스
무차별 살상과 테러로 악명을 떨쳤던 이슬람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의 마지막 점령지가 탈환됐다. 2014년 6월 시리아 및 이라크 북부를 점령한 IS가 ‘칼리프 국가 건설’을 공식 선포한 지 약 4년 9개월 만이다.

쿠르드 민병대 주축으로 구성된 시리아민주군(SDF)은 3월 23일 “IS의 마지막 거점인 시리아 동부 바구즈 내 모든 IS를 무찔렀다. ‘군사적 승리’를 선언한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도상에서 IS 점령지는 완전히 사라졌다. SDF 전투원들은 이날 바구즈 내 건물마다 SDF의 상징인 ‘노란 깃발’을 내걸며 승리를 축하했다. 남아 있는 IS 대원 일부가 건물과 차량마다 폭탄을 설치하고 곳곳에서 교전을 벌이며 끝까지 저항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국 정상도 환영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3월 22일 “미국이 IS를 격퇴하려는 국제 파트너들과 함께 시리아, 이라크에서 모든 IS 점령지역을 해방시켰음을 발표하게 돼 기쁘다”고 밝혔다.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는 3월 23일 “IS 격퇴 작전에 기여한 영국 및 동맹군의 헌신과 용기 없이는 불가능했던 역사적 이정표”라고 치하했다. 같은 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도 “중대한 위협이 사라졌다”며 반겼다.

‘유일 신앙과 성전단’이란 수니파 조직에서 출발한 IS는 그 세력이 정점에 달했던 2014년 말 시리아 영토의 25%, 이라크 영토의 13%를 차지할 정도로 위세를 떨쳤다. 당시 면적은 영국 영토(약 24만 km²)와 비슷했다. IS 통치하에 있었던 인구도 900만 명에 달했다.

이들은 자신들이 주창하는 이슬람 원리주의에 입각한 국가 건설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타 종교 신자들을 참수 또는 화형하는 방식으로 잔혹하게 처형했고, 전쟁 포로를 승용차 안에 가두고 로켓을 발사해 죽인 적도 있다. 중동 소수민족 야지디족을 집단학살하고 상당수 여성을 성노예로 착취하는 등 이들이 자행한 반(反)인륜 전쟁 범죄는 부지기수다. 원유 채굴, 고대 유물 밀매, 납치·강도 등으로 번 돈이 이 잔혹한 통치의 토대였다.


IS 점령지가 사라졌지만 이들의 테러 위협마저 완전히 사라진 건 아니라는 관측이 많다. IS 최고 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 바그다디의 죽음이 확인되지 않았고 세계 각지에 수만 명의 IS 추종 세력도 있다. 테러 전문가들은 “IS가 온라인에서 선전 선동 및 테러 모의를 지속하며 재기를 모색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카이로=서동일 특파원 dong@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