승리, 日사업가에게도 성접대 의혹

동아일보
동아일보2019-03-25 10:24:19
공유하기 닫기
사진=동아닷컴DB
경찰이 아이돌 그룹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일본인 사업가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 중인 것으로 3월 24일 알려졌다. 승리가 2015년 말 서울 강남 유명 클럽 ‘아레나’에서 대만인 사업가 일행을 상대로 성 접대를 알선했다는 의혹에 이어 비슷한 정황이 추가로 나오고 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따르면 승리와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34)는 2015년 일본인 사업가 A 회장을 위한 파티를 준비하면서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서 성매매 알선이 의심되는 대화를 나눴다. 그해 11월 27일 이 대화방에서 승리가 ‘A 회장에게 받은 것 100배로 돌려드리자’고 하자 유 씨는 ‘클럽에 여자가 하나도 없을 정도로 아는 여자 다 부르자’고 답한 것으로 알려졌다. 약 한 달 뒤인 12월 25일에는 유 씨가 같은 대화방에서 ‘선물을 보내 주겠다’ ‘일본인들이랑 6명 나가고 많이 남았지’ 등의 발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3월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가수 정준영 씨(30·구속)와 승리 등이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방에 자신의 불법 촬영물이 유출되는 피해를 입었다는 익명 게시물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승리/정준영 단톡 유출 피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2016년 승리와 그의 친구들을 소개받아 알게 됐고 정준영과 동영상을 유포한 김모 씨가 술을 계속해서 건네줬다’고 주장했다. 이어 ‘술을 몇 번 받아 마셨는데 그 뒤로 기억이 안 났다. (깨고나서) 너무 놀라 도망치듯 나왔다. 범인은 당연히 승리 친구 무리 중 한 명이라고 생각했다’고 주장했다. 경찰은 구체적인 피해 사실을 확인하기 위해 작성자와 접촉을 시도하고 있다.

김자현 기자 zion37@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