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광희 “전역사진, 해골 같더라…주사까지 생각”

최윤나 기자
최윤나 기자2019-03-22 10:44:34
공유하기 닫기

‘인생술집’ 광희가 전역 당시를 회상했다.

3월 21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인생술집’에서는 신지, 아유미, 광희와 깜짝 손님 육혜승이 출연한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광희는 자신이 전역했던 당시를 회상하며 “시간이 멋있게 찍힐 줄 알았는데 해골 같았다. 심부볼이라고 빼는 게 있다. 볼 살을 없애는 수술이 있다. 근데 그 나쁜 후기에 내 사진이 들어가 있더라”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많은 분들이 살이 오르는 걸 바라시는 것 같아서 병원에서 주사를 맞아볼까 했다. 벌크업도 해보려고 했는데, 그렇게 하려면 힘들더라”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