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속 플라스틱 쓰레기 싹 없애겠다고 약속한 회사들

최현정 기자
최현정 기자2018-10-30 18:00:01
공유하기 닫기
코카콜라, 켈로그, 네슬레 사는 해양 오염을 막기 위해 모든 플라스틱 쓰레기를 줄이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런 약속은 해양생물을 질식시키는 플라스틱 용기 사태를 줄여야 한다는 대중의 압박이 제조업체와 소매업체에 가중되면서 나온 것입니다.

10월 29일(현지 시간) 더 인디펜던트지 보도에 따르면, 이들은 모든 일회용 플라스틱을 제거하고, 새로운 기술에 투자하여 모든 포장 용기가 2025년까지 재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 계획은 엘렌 맥아더 재단(Ellen MacArthur Foundation)과 유엔 환경 프로그램(UNEP) 사이의 협력 결과로 나온 것입니다.



UNEP의 에릭 솔하임 전무는 이런 약속을 “플라스틱 오염을 막기 위한 싸움에서 우리가 지금까지 본 것 중 가장 야심 찬 목표”라고 설명했습니다.

UNEP는 현재와 같은 오염이 계속된다면, 2050년까지 바다에 물고기보다 더 많은 플라스틱이 존재하리라 추정했습니다. 매년 약 800만 톤의 플라스틱 쓰레기가 바다를 채우고 해양 생물을 죽이고 먹이 사슬에 들어갑니다.

플라스틱 오염을 막기 위한 대부분의 노력은 쓰레기를 치우는 데 집중되어 왔습니다. 그러나 최근 노력은 아예 불필요한 플라스틱 포장을 원천적으로 줄이는 문제를 줄이자는데 쏟아지고 있습니다.




엘렌 맥아더 재단의 앨런 맥아더 씨는 “우리는 해변과 바다에서 플라스틱을 청소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지만, 그것만으로는 매년 바다로 들어가는 플라스틱의 흐름을 막지는 못한다. 상류 쪽 흐름의 원천을 차단할 필요가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프랑스 다국적 식음료 회사 다논, 에이치 앤 앰, 로레알, 마르스, 유니레버 역시 플라스틱 쓰레기를 제거하기로 합의한 다른 주요 브랜드들입니다.

브레이크 프리 폼 플라스틱(Break Free From Plastic) 운동의 지수에 따르면, 이번 협약에 서명한 코카콜라와 펩시콜라, 네슬레가 최근 세계에서 가장 최악의 플라스틱 오염자로 선정됐습니다. 이들의 분석에 따르면 미국과 캐나다에서 이들 3개 업체는 정화 작업에서 확인된 플라스틱 오염의 64%를 차지했습니다.

코카콜라의 벤 조단 환경 정책 책임자는 인디펜던트지에 “우리는 종류와 상관없이 모든 포장재의 지속 가능성을 개선하고, 재활용하며, 재생 가능한 물질의 양을 늘리는 데 초점을 맞추고 있다”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주 유럽의회는 플라스틱 제품 사용을 금지하는 규제안을 압도적인 찬성 속에 통과했습니다. 규제안에 따르면 2021년부터 플라스틱 빨대를 비롯한, 면봉, 접시 및 식기 등 10개 제품의 사용이 전면 금지되고, 2025년부터는 플라스틱 병의 90%를 재활용해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