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언주 “알바 월급 떼였지만 고발 안 해”발언 반발 사

정봉오 기자
에디터 정봉오 기자|
국민의당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의 최저임금 관련 발언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의 비판 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언주 부대표는 2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당 제34차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저도 아르바이트 하면서 사장님이 망해서 월급을 떼인 적도 있다. 사장님이 같이 살아야 저도 산다는 생각으로, 임금을 떼였지만 노동청에 고발하지 않았다. 우리 사회의 공동체의식이 같이 함께 살아야 한다는 게 필요한 때가 아닌가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최저임금 관련, “일자리가 없어진다면 소득이 오르지 않기 때문에 소득주도 성장론을 적용할 때는 공동체에 대한 생각을 함께 해야 한다”면서 밝힌 주장이었다.

이언주 부대표의 발언이 전해지자 누리꾼들은 비판 글을 쏟아내고 있다. 특히 누리꾼들은 월급을 안 받아도 신고하지 않는 게 맞는 것이냐고 지적했다. 아이디 jyi1****를 사용하는 누리꾼은 이언주 부대표 기사에 “월급을 안 받아도 신고하지 않는 게 공동체 의식? 헌법을 부정하는 발언”이라고 맹비난했다.

이 외에 누리꾼들은 “나라가 살아야 너도 사니깐 재산 다 기부해 그럼(ohiy****)”, “최저시급 받고 일해 볼래? 그 마저도 떼여볼래?(qkrc****)”, “그냥 노답이다(cc90****)” 등의 비판 글을 남겼다.

다만, “맞는 말 한거 같은데. 그럼 망했는데 월급 어떻게 주라고(leek****)”라면서 이언주 부대표의 발언을 옹호하는 의견도 일부 있었다.